THE RIGHTY RECOVERY

 

예전의 타이거 우즈의 스윙을 보면 시원시원한 스윙과 어떤 곳에 볼이 있어도 항상 멋진 리커버리 샷을 만들어 관중들을 흥분시키곤 했다. 마지막 레슨은 장애물로 인하여 왼손잡이 스윙을 할 수 없는 장소에 놓인 볼에 대해서 어떻게 리커버리 샷을 해야 할지에 대해서 알아본다.

그 중 하나가 일반적인 왼손잡이 스윙을 할 수 없는 쪽으로, 볼이 나무나 기타 장애물 옆에 위치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에는 오른 손잡이 스윙으로 바꾸어 볼을 탈출시켜야 한다.

 

오른손 잡이로 변경된 리커버리 샷을 하기 위해서는 물론 왼손잡이 샷을 반대로 해야 한다. 이것이 그냥 말로만 쉽게 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만만하지 않다. 여기에 몇 가지 팁을 소개한다.


 





 

Grip

손의 위치를 바꿔서 왼손 밑에 오른손을 위치시킨 그립으로 바꾸어야 하며, 잡은 그립은 매우 안정된 느낌을 가져야 한다. 베이스볼 그립이 가장 좋은데 그 이유는 손가락이 맞물리거나 포개려는 시도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클럽을 견고하게 잡아야 하지만 짧게 쥐어서는 안된다.

 

Address

자신의 평상시 자세를 연상하여 스퀘어하게 셋업을 해야 한다. 양손으로 클럽을 뒤로 가져가서 리듬감 있는 모션으로 팔로 쓰루 해야 한다. 테니스에서 백핸드 스윙을 상상하면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머리를 고정한 상태에서 볼과 클럽이 콘텍트 해야 한다. 이 상황에서 나올 수 있는 가장 나쁜 것은 볼 위를 클럽 헤드가 가볍게 지나가는 것인데, 이렇게 되면, 물론 하나의 추가 샷으로 카운트 되는 것 뿐만 아니라, 문제는 다시 다루기 힘든 라이에서 샷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볼을 때려 내는 것에 집중을 해야 한다. 비록 공의 윗부분을 타격했다고 하더라도 다음 샷이 일반적인 스윙으로 처리될 수 있게 방해물에서 충분히 멀리 움직여 있어야 한다.

 

 

어떤 클럽을 사용할 지는 처해진 상황에 달려 있다. 볼을 공중으로 날려 보낼 필요가 없을 때에는 3번이나 블래이드가 있는 퍼터의 반대 면, 즉 클럽 페이스가 수직으로 세워진 클럽의 뒷면을 사용해야 한다. 만약 로프트가 중요한 경우에는 웨지 클럽을 돌려 잡아 스윙해야 한다. 높은 페이스는 볼과의 접촉에서 넓은 표면을 가져다 준다. 손가락 안에서 클럽을 돌려 잡아서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로프트를 얻어 보자.

 

마지막으로, 먼저 연습 스윙을 하고 난 뒤,  오른 손잡이 샷으로 볼을 타격 해 보자.

 

 

이런 상황이 있을까? 지금까지 몇 번 정도 경험이 있는가? 라고 의문을 가질 초보자도 있겠지만, 내 경우에는 일년에 두어 번 발생한다. 그 때는 벌타를 먹고 볼을 끄집어 내거나 퍼터로 스윙할 수 있는 곳으로 볼을 굴려 버린다.

2014 Grand Slam of Golf에서 로이맥길로이가 워터헤져드에서 왼손잡이 스윙으로 볼을 가격하고 칩핑으로 파세이브를 한 것을 본적이 있다. 버바왓슨도 지켜보고 있었다. 흥미로웠다. 이 경우 파 세이브는 버디보다도 더 감동적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아래 동영상을 감상해 보자.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프 스코어를 줄여 보자.  (0) 2018.07.22
에필로그 - 레프티골프레슨  (0) 2018.07.12
34. THE RIGHTY RECOVERY  (0) 2017.05.11
33. GOOD PLAYER'S NEMESIS: DOWNHILL LIES  (0) 2017.05.11
32. EASY SAND SHOTS  (0) 2017.05.11
31. HANDLING "THE DUNES"  (0) 2017.05.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