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에서 세번째 선상낚시

 

오늘 새벽에 항구에 도착하여 새벽4시 반정도 출항 그리고 6전에 낚시를 시작하였는데, 오늘도 동료가 큰 Queen fish를 낚아 올린다.

그리고 바라쿠다도 몇 마리 올라오고, 도다리, 열대 돔류와 삼치까지 올라왔다. 철수전에는 Sea Cat fish가 몇 수 올라온다. 이 놈은 힘이 좋아서 들어 올리는데 여간 힘이 들지 않는다.

 

 

 

이놈이 오늘 가장 큰 놈이다. Queen Fish… 회를 썰어 먹어보면 쫄깃함이 좋다. 더운 지방의 물고기임에 불구하고, 그 쫄깃한 식감이 좋아서 동료들이 좋아하는 횟감이다.

 

바다메기라고 부른다. Sea Catfish.  등지너러미와 양 옆의 지너러미에는 날카로운 독 가시침이 있다. 잡으면 그것부터 제거해야 한다. 한 번 찔리면 통증이 꽤 오래 간다.

 

더운 지역이라 상당히 Hot Fish들이 많다. 바라쿠다오늘은 정말 엽기적인 고기를 동료들이 들어 올렸다. 오늘 건져 올린 바라쿠다가 절반만 올라왔다.

바늘에 걸린 바라쿠다가 더 큰 바라쿠다에게 먹힘을 당했다. 그것도 두 마리나 그렇게 절반씩 올라왔다. 역시 바다의 포식자인가 보다.

 

 

 

 

 

 

'미들이스트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쿠웨이트에서 세번째 선상낚시  (0) 2018.07.06
EID Holiday in Kuwait  (0) 2018.06.14
FIFA Mountain in KSA  (0) 2018.06.08
바라쿠다를 낚다.  (0) 2018.05.31
찌낚시에 취미를 가지다.  (0) 2018.05.20
LJB Roof in KSA Jazan  (0) 2017.01.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