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만에 핑 아이언과 같이 지내게 되었다.


나의 몸도 시간이 지나고 있다. 그동안 애용했던 프로젝트 샤프트가 너무 버거워졌다

좀 더 가볍고 쫀득하게 묻어나는 그런 샤프트를 사용하고 싶었다. 프로젝트 샤프트는 어깨에 좀 무리가 오는 경우가 있었다. 방송국 샤프트라고 불리는 KBS tour Lite나 다이나믹골드 95, 혹은 NSPRO 950정도로 리샤프팅을 할까 고민하다가 그동안 골마에서 중고로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던 미즈노 MP25보다 더 편한 채로 가볼까 하는 생각에 기변을 하였다


타이틀리스트 AP1, AP2, Benhogan APEX PTx, i210, G700, i500 등등을 고민하다가 i210을 선택하였다. 샤프트는 다이나믹골드 105 S300으로 97그램정도의 무게이다. 처음에는 다소 날린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몇 번 쳐보니 경량샤프트라는 느낌은 없어 진다.

 


i210은 그냥 Loft, Power loft and Retro loft 세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비거리에 대한 아쉬움이 없어서 Retro loft를 선택하였다.




 

그리고 5번부터 GAP wedgeUW까지 구입하였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핑의 투박하고 못 생긴 특징에서 좀 벗어나 조금 세련되어 보인다. 하지만 타이틀리스트나 미즈노 아이언에 비해서는 많이 못 생겼다. 미즈노 MP25와 비교한다면 톱라인과 솔은 좀 더 두껍다. Offset은 롱아이언의 경우에는 MP25보다 더 있고 Shot iron으로 갈수록 적어진다. 그 이유는 미즈노 MP 25는 롱아이언에서 피칭까지 오프셋 차이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각 브랜드마다 오프셋의 차이는 서로 다르다. 클럽의 페이스 면적도 미즈노 MP-25보다 더 넓고 해서 어드레스에서 좀 더 편안함을 준다. 편안함은 핑 클럽의 가장 큰 특징이다.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연습과 한번의 라운딩 결과 어느 정도 만족감을 가졌다. 아직 길들여 지지않는 클럽임에도 불구하고 살살 달래다시피 해서 쳐서 그런지 숏아이언에서 비거리는 미즈노 MP보다 적게 나왔고 롱아이언으로 갈수록 좀 더 거리가 더 나는 것 같았다. 그러나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연습했을 때에는 미즈노 보다는 조금 더 나오는 것 같았다. 8번 이하 숏 아이언데서도 그린에 떨어진 볼이 별로 구르지도 않고 백스핀이 잘 먹힌다.


그냥 편하게 스윙하면 그냥 본 대로 나가는 것 같다. 샤프트 무게가 가벼워서 인지 파워풀한 스윙은 별로 하지 않은 것 같다. 볼을 때릴 때 전해오는 느낌도 많이 소프트하다. 물론 샤프트가 부드러워서 이겠지만, 클럽 뒤에 삽입된 softer elastomer 때문이기도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5점 만점에서 아래와 같은 점수를 주고 싶다.


-      디자인 : 3.5

-      관용성 : 4.5

-      방향성 : 4.5

-      비거리 : 4.0

-      타격감 : 4.0


보기 이하로 치는 골프에게 머슬백 아이언이 아닌 것을 선택할 때 우선 순위에 두고 싶은 그런 아이언에 속한다.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LDO 아이언 클럽  (0) 2019.01.17
인디애나폴리스 퍼터, IndianPolice Putter  (0) 2018.10.05
핑 i210 아이언  (0) 2018.10.03
Ping G400 MAX Driver  (0) 2018.09.29
Ping Glide forged wedge  (0) 2018.07.27
테일러메이드 엠2 드라이버  (0) 2018.05.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