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한잔의여유

사막골프장에는 꽃이 피네.

by 레프티김 그린에서아침을 2020. 1. 4.

사막골프장에는 꽃이 피네.

 

 

올 겨울은 작년에 비해서 비가 많이 오지 않고 있다. 작년 같으면 사막 골프장에는 파릇한 풀과 야생화가 만발하였었는데, 올 해는 파릇함이 작년과 같이 않다. 몇 년 동안 중동에서 일을 하다 보니 비가 그립고, 싱싱한 푸르름이 반갑다. 겨울철에 골프를 치면서 만나는 야생화는 평생 마주친 어느 꽃보다도 아름답다. 꽃 박람회의 인위적인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성형수술로 조각해 놓은 얼굴보다는 부모의 모습을 타고난 수수한 얼굴처럼 그냥 그렇게 마음데로 자라난 야생화가 좋다.

 

 

 

영화 너를 만난 여름”…

영원할 것 같은 순간, 달콤하고 아름다웠던 첫 사랑에 대한 풋풋한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의 원제는 最好的我们이다. 오랜만에 중국어도 공부했다.

아름다운 순간들이다.

 

 

'차한잔의여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자 병법  (0) 2020.04.13
El Camino, 엘까미노  (0) 2020.03.19
사막골프장에는 꽃이 피네.  (1) 2020.01.04
영혼의 순례길, Paths of the Soul  (0) 2018.08.17
밴더오브브라더스와 훌륭한 리더에 대해서  (0) 2018.07.17
브레이킹배드, Breaking Bad  (0) 2018.07.03

댓글1

  • 황동휘 2020.02.04 13:27

    2년만에 다시 안부인사를 전하네요.
    늦었지만 경자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승하시길!!!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