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장산책

브라우니가 매홀 반기는 용인CC

by 레프티김 그린에서아침을 2020. 3. 13.

참 오랜 만에 다녀왔다. 5년 전에 왔었을까?

내 기억으로는 두 번째다. 

 

요새 기업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로 재택 근무 및 연차 활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고향 동기의 연락에 전날 급하게 부킹하여 따듯한 봄날 좋은 공기 마시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무거운 마음만 큼이나 샷은 매끄럽게 나가지 못했다.

 

용인 골프장의 가장 큰 특징은 파6가 있다. 블랙티 기준으로 650야드 거리로 오르막 코스이다. 

따라서 4온을 하고 두번의 퍼터로 파를 잡을 수 있는 곳인데, 드라이버 230미터 정도 보내는 골퍼라면 3온에는 무난하고 일반 골퍼에게도 4 온이 무난하여 쉽게 버디를 잡을 수 있는 서비스 홀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린의 경사가 심하여 퍼터가 다른 골퍼장에 비해서 어렵다. 한 두번 라운딩을 하면 그린 공략지점을 파악하면 어느정도 적응할 것 같다. 퍼팅의 조그마한 실수가 3퍼터로 이어지는 경우가 몇 번 나왔다. 

 

OB나 헤져드에 볼이 날라가면 브라우나가 있는 곳으로 가서 치면 된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모르겠지만, 게콘에서 본 브라우니가 매홀마다 앉아서 기다리고 있다. 

 

이번 겨울은 온화했고, 코로나로 인하여 해외 골프여행을 가지 않아서 요즘 골프장은 풀부킹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너무나 많은 디벗자국이 있었다. 몇 번이나 티샷한 공은 디벗 자국에 볼이 들어가 있었다.

 

용인골프장은 그냥 하루 지인들과 편하게 라운딩하는 대중골프장이다. 

 

 

 

'골프장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택 파3 골프장  (0) 2020.05.24
솔모로 골프장을 가다.  (0) 2020.04.13
브라우니가 매홀 반기는 용인CC  (0) 2020.03.13
천진 국제 골프장  (0) 2018.09.16
천진 빈해호 골프장  (1) 2018.09.16
천진 4색 골프 투어  (0) 2018.08.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