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출시된 테일러메이드 Aeroburner 드라이버페어웨이 우드에 대해서 연습장과 스크린골프에서 사용해 본 느낌을 적어 본다.


테일러메이드 제품은 1년 정도가 지나면 출시 때 가격에 비해서 절반 이하로 떨어진다에어로버너도 마찬가지로 출시 가격보다 1/3 정도로 떨어 진 듯 하다테일러메이드 제품은 출시 후일년 후에 구입하면 정답인 듯…. ^^


구입은 한국에서 정품은 가격이 아직 만만치 않고 왼손잡이 채가 많은 Ebay를 이용하였다.

드라이버 및 #3 우드 스펙은 아래와 같다.


구분

드라이버

우드

로프트

10.5

15

샤프트

Matrix Speed RUL-Z50

Matrix Speed RUL-Z50

Flex

Stiff

Stiff

 

전체적인 디자인은 크라운 Top 부위 일부분을 높여 놓았다공기 적항을 줄여서 헤드스피드를 증가한다고 하는데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다그리고 크라운 Top 중앙을 중심으로 양쪽으로는 표면을 굴곡지게 하여 공기 저항을 줄였다골프 공과 같은 딤플과 같은 것이다.





그리고 아래 솔부위는 스피드 포켓이 적용되어 있다약간 밑 부분에 볼이 맞아도 포켓을 둠으로써 비거리의 손실을 막아주고 있다. AREOBURNER 문자를 강렬하게 페인트 해 놓았네전체적으로 참 맘에 드는 디자인이다버너 드라이버 처음 나왔을 때못 생긴 것과는 다르다전체적으로 흰색페인트에 붉은 색 칠과 문자 맘에 든다크라운 중앙부 높게 만든 것도 볼이 똑바로 나갈 것 같은 기분도 든다.




볼을 타격했을 때 소리는 꽉차고 묵직하다. R1 드라이버와 비슷한 소리지만 좀 더 경쾌하다골프존에서는 볼 스피드가 71m/s 250 meter를 넘게 나간다캘러웨이 X-hot 드라이버도 꽤 나가는데, 5미터 정도는 더 나갈 듯 하다좌우 사이드 스핀도 그리 심하지 않은 듯 하다샷 미스를 하였을 때에도 볼이 말리거나 슬라이스 나는 정도는 그리 크지 않았다샤프트는 50그램 대 Matrix Speed RUL-Z50, 스티프인데 좀 강한 느낌을 받았다미국스펙이라 그런지 한국스펙은 어떨지 궁금하다테일러메이드 경우에는 R11 화이트 드라이버가 출시된 이후로부터 샤프트가 가볍고 단단해 진 것 같다웬만한 장타자가 아니면 가급적이면 Regular flex를 추천한다.






우드의 경우에도 드라이버와 외형은 비슷하고, Shallow face로 볼을 띄우기가 편하게 되어 있다드라이버 만큼 비거리가 나온다.

전체적으로 디자인타감비거리 및 관용성에서 만족한 수준이다다만 제법 볼을 멀리 날린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US spec Stiff flex는 좀 버거운 느낌이 든다.

 

그리고 요새 대세는 M1 드라이버라고 하는데내년에 가격이 좀 다운이 되면 구입을 해 봐야겠다기대된다.







2001년 정도 즘으로 기억이 된다.막 골프를 입문했을 때니까……

 

멕시코 마데로 지역의 정유공장 건설 사업에 1년 반정도 그곳에 부임한적이 있었다.

겨울 연말연휴에 미국으로 가서 골프채를 구입하고 한번도 연습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필드에 나갔다. 구입한 클럽은 캘러웨이 호크아이 드라이버, 오디세이퍼터, X14 아이언으로 기억이 된다.

 

 

그러면서 골프에 미치도록 빠져 들었다. 관련 레슨 서적, 장비 그리고 많은 PGA tour 선수들

출근해서 시간이 날 때마다 인터넷으로 레슨 페이지를 열어 보고 스터디 했다. 고등학교때 이런 열정이었으면 전국 수석을 했을 것이다. 6개월 만에 90개이하를 치게 되었지만….

 

 

멕시코 현장은 천국이다.

우선 멕시코 음식이 참 맛이 있다. 또르띠야, 또띠야, 아라체라, 리모나다, 데낄라, 아름다운 쎄뇨리따 그리고 푸른 잔디위에서 라운딩

 

가끔씩 헤져드 근방에서 악어하고 같이 볼을 찾기도 하고, 이구아나와인사 나눌 때도 있다. 어쨌던 그 시기는 나의 업무에도 많은 새로운 경험을 하였고,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들을 대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을 가질 수 있는 시간들이었다.

 

 

 

 

 

 

 

 

“같은 샷을 두 번 할 기회는 없단다.”

 

 

 

멕시코의 따듯한 어느 날, 한국으로 휴가 다녀온 동료 사원이 [마지막라운드]라는 책을 사 들고 왔다. 그 책을 빌려서 읽어 보니 뭔가 마음에 와 닿는 것이 있다.

 

 

 

많은 골퍼들이 골프를 인생에 비유하거나 사업 그리고 섹스에 비유하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골프에 대해서 인생에 비유를 할 만큼 골프의 게임에 대해서 멋을 알고 이해를 하고 있는 것 같다. 물론 골프가 아니라 다른 게임이나 유형, 무형의 것에도 같은 비유를할 수 있겠지만, 내가 좋아하는 골프에 대입한 것에 대해서 많은 공감을 가졌다.

 

 

 

아버지와 저명 골프 컬럼니스트인 아들과의 골프 여행에 대한 기술로 인생의 마지막 여정에 서 있는 아버지, 10년 전 완치된 줄 알고 있던 암이 재발, 골반과 위장까지 전이된상태의 아버지와의 골퍼들의 꿈인 세인트앤드루스 골프장까지 여행 이야기이다.

아버지를 위해서 아들은 아버지와 골퍼들의 염원인 스코틀랜드로의 마지막 골프여행을 결심한 것이다.

아버지가 2차대전 때 파병됐다가 골프를 처음 배운 곳, 전세계 골퍼들의 꿈인 세인트앤드루스의 17번 로드홀이 있는 곳이었다.

 

 

하지만, 코스 이용자 추첨에서 떨어지자 아들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인맥을 통해서 부킹을 하게 된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는 '왜그렇게 했니? 룰을 깨면서까지 여기서 플레이를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니?' 아버지의 또 하나의 가르침이다.

 

 

아들은 아버지의 말씀에 예약된 라운드를 취소하게 된다.

 

 

그리고 아버지와 아들은 볼과 클럽을 가지고 플레이는 하지 못했지만, 아버지의제의로 상상의 클럽을 잡는다.

유명한 17번 로드홀에서 아들이 마음의 샷을 날리자 아버지가 외쳤다.

잘가는구나. 오두막을 넘어서 바로 앞까지 날았다. 50년 전과아주 똑같은 코스야.”

아들이 물었다. 지난50년은 순식간이었나요?”

아버지가 대답했다. 너도 살아보면 알 거다.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지.”

 

결국 아버지는 이 여행을 한 후 두 달 남짓 살다가 세상을 떠나게 된다.

 

 

 

프로 골퍼가 아닌 바에야골프는 그것을 그냥 즐기기만 하면 된다.

 

 

내기를 하지 않으면 재미가 없다라는 골퍼들이나, 골프는 무조건 스코어야하는 골퍼나, 같이 라운딩하는 동료나 캐디에게 무례한 언행을 하는 골퍼들….이 책을 읽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이전 블로거 글에서도 실었던 [사랑하면 알게되고 알게되면 보이나니….] 한 번 더 되새겨 볼 것을 권한다.

 

 

 

5년 전 나도 아버지를 잃었다. 나도지금은 아버지가 되어있지만, 아버지께서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

 

“인생에서 행복한 시간들은 너무 빨리 지나간다.”

 

오늘은 아버지가 무척이나 그립다....... 

 

 

 

 

 

이 책에서 인상이 깊었던 말들

 

“이 게임의 묘한 점은 필사적으로 달려들면달려들수록 원하는 것은 오히려 멀리 달아난다는 점 이지

 

“긴장을 풀고 라운드를 즐겨야 해. 순식간에 게임은 끝나버리거든

 

“골프는 아주 어려운 거야. 똑같은 샷을 두 번 다시 할 기회가 없기 때문이지.”

 

“너도 살아보면 알 거다. 인생은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지. “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리지스톤 J15 CB 아이언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에어로버너  (0) 2017.01.07
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도도슨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2014 MC 아이언  (0) 2017.01.06
니콘 Coolshot 40i  (0) 2017.01.06
캘러웨이 XR pro 드라이버  (0) 2017.01.06

테일러메이드 브랜드 아이언을 사용하는 골퍼는 잘 눈에 띄지 않는다.

테일러메이드 하면 우드류와 유틸리티가 떠 오른다. 물론 화이트 드라이버로 드라이버 시장을 장악을 했지만 아이언에서는 그렇지 못했던 것 같다. 어쨌던 2014년도에 소개된 TP serious 중에 MC 아이언을 접할 기회가 생겼다.

2014 TP 시리즈는 CB, MC, MB로 출시되었는데, MB는 왼손잡이 모델은 없고 CM, MC만 생산하고 있다Cavity back, Cavity + Muscle, Muscle back의 약자인데 난이도 측면에서 MB로 갈수록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특이한 것 중 하나는 주조로 만들어 진 3번부터 7번 아이언의 넥부위에 홈이 파여져 있다. Ping의 주조 아이언처럼 넥 부위에 홈으로 주조임에도 라이각과 로프트 각을 조정할 수 있는 목적인지는 잘 모르겠다. 

MC model의 특이한 점은 3번부터 7번까지는 Cavity-back 주조로 만들어졌고 8번부터 PW까지는 Muscle-back으로 단조로 만들어 졌다.  3번부터 7번까지 스피드포켓을 만들어 놓고 합성수지로 채워 놓아서 주조임에도 비교적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샤프트의 영향도 있지만. 샤프트는 KBS tour Stiff flex120-gram정도 무게이다.

 

 

 

 

외형적으로는 타이틀리스트의 CB, MB 정도의 크기와 톱라인 및 솔넓이 그리고 비슷한 오프셋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조금 더 두꺼운 듯. 타이틀리스트 MB, CB 보다는 뒤쳐지지만 디자인 면에서도 비교적 아름답게 만들어 놓았다. 난이도 측면에서도 타이틀리스트 보다는 더 치기 쉽다.

타이틀리스트의 상급 아이언인 MB가 좀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골퍼가 작은 헤드 사이즈와 얇은 두께의 솔과 톱라인을 원한다면 딱 들어 맞는 아이언이 아닌가 싶다.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일러메이드 에어로버너  (0) 2017.01.07
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도도슨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2014 MC 아이언  (0) 2017.01.06
니콘 Coolshot 40i  (0) 2017.01.06
캘러웨이 XR pro 드라이버  (0) 2017.01.06
캘러웨이 815 유틸리티  (0) 2017.01.06

 

 

 

그 동안 보이스 캐디만 사용하다가 처음으로 광학식 거리 측정기를 구입하였다. 구입 고려 대상은 부쉬넬 투어 V3 혹은 Z6였는데, 니콘 카메라를 사용하는 관계로 니콘 Coolshot 40i를 구입하였다. 인터넷 최저가 38만원 정도…. 그리고, 일주일을 사용하다 보니, 화면에 지렁이 자국이 보여서 니콘이미징코리아에 문의하니 새 제품으로 교환해 준다고 한다. 어쨌던 AS 접수하고 교환을 받았다. AS는 확실하네. 

 

주요 특징은  

  • 베트리 제외시에 160그램의 가벼운 무게 
  • 생활 방수 기능 
  • 7.5미터에서 590미터까지 측정 범위 
  • 6배율….. 
  • 실제거리, 수평거리, 높이 및 경사 보정거리를 선택할 수 있다. 
  • 부쉬넬에 있는 졸트 기능은 없다.


실제 필드에서 사용해 보니, 캐디의 보정거리와 5미터 이상 차이가 난다. ㅋㅋㅋ 그런데 자신의 탄도를 고려하여 참고해야 할 것 같고, 목표 지점의 거리를 측정하는데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하였고, 오차도 심하지 않은 것 같다. 그린을 공략할 때에는 항상 그린 앞 플린지 부위를 측정하고 깃대를 측정하면 좀 더 참고가 될 것 같고, 아쉬운 점은 너무 가벼웠다. 수전증이 있는 사람에게는 떨림이 심할 수 있다.  

이것도 골프클럽과 마찬가지로 적응의 시간이 필요하다. 특히 광학식 측정기를 첨 사용하는 골퍼에게는 연습과 적응의 기간이 반듯이 필요한 것 같다. 

 

가격대비 주말골퍼들에게는 무난한 선택이 되지 않나 싶다. 그런데 재 구매한다고 물으면, 좀 더 주고 부쉬넬을 구입할 것 같다.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일러메이드 에어로버너  (0) 2017.01.07
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도도슨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2014 MC 아이언  (0) 2017.01.06
니콘 Coolshot 40i  (0) 2017.01.06
캘러웨이 XR pro 드라이버  (0) 2017.01.06
캘러웨이 815 유틸리티  (0) 2017.01.06

출시 된 지는 2년 정도 된 것 같은데, 그 동안 평이 좋았던 드라이버로 캘러웨이 XR Pro Driver를 필드와 연습장에서 사용해 보았다.

일반 모델이 아니고, 프로 모델인데 헤드 사이즈는 440CC, Shaft Project LZ 6.0이다.

특징으로는 요새 대부분의 드라이버에 장착되어 있는 로프트와 라이 조정이 가능한 옵티핏 호젤이 달려 있고, Prject X에서 나온 새로운 샤프트 LZ가 장착되어 있다. 

 

 

 


정타 타구시 상당히 맑은 소리가 난다. 쨍보다 까앙~~ 하는 듯 한 소리가 나온다. 그렇게 거슬리지 않는다.

헤드 사이즈는 440CC로 좀 작지만 아담하고 나에겐 더 안정감을 준다.

비거리는 캘러웨이 드라이버 답게 많이 나간다. 그냥 부드럽게 살살 쳐도 250미터는 나가는 듯 하다.

같이 라운딩 한 분들이 저번보다 더 드라이버 비거리가 차이가 난다고 한다.

방향성은 항상 일정한 것 같다. 들럽보다는 골프 자신의 스윙에 95%가 좌지우지 하니, 사실 별 논의 거리는 아닌 것 같다.

사이드 스핀이 X Hot 드라이버 보다는 좀 더 줄어 든 것 같다.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일러메이드 에어로버너  (0) 2017.01.07
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도도슨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2014 MC 아이언  (0) 2017.01.06
니콘 Coolshot 40i  (0) 2017.01.06
캘러웨이 XR pro 드라이버  (0) 2017.01.06
캘러웨이 815 유틸리티  (0) 2017.01.06

 

 

캘러웨이 815 시리즈가 나온 지 2년 정도 지난 것 같은데, 골프 클럽은 1년 이상 지나면 각격은 절반 이하로 덜어 진다. 특히, 심한 브랜드는 테일러메이드... 

어쨌던 착한 가격에 구입하게 되었는데, 참 편하고 느낌이 좋은 클럽이다.

테일러메이드 레스큐 고구마가 상당히 히트를 쳤었고, 아담스, 니켄트 그리고 타이틀리스트 910 시리즈도 나름 많은 골퍼들이 사용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유틸리티는 타이틀리스트 910H와 캘러웨이 X-Hot pro였는데, 이번의 815는 느낌이 더 좋았다.

디자인, 방향성, 타구감, 비거리 모두 별5개 만점에 4.5점을 주고 싶은 클럽이다.

 

 

 

 

 

 

'골프용품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일러메이드 에어로버너  (0) 2017.01.07
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도도슨  (0) 2017.01.07
테일러메이드 2014 MC 아이언  (0) 2017.01.06
니콘 Coolshot 40i  (0) 2017.01.06
캘러웨이 XR pro 드라이버  (0) 2017.01.06
캘러웨이 815 유틸리티  (0) 2017.01.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