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VEL IT OUT FOR CONTROL

 

페어웨이가 좁은 경우, 양쪽으로 워터헤져드가 도사리고 있는 경우에 자신의 볼이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골퍼들은 자신의 스윙의 크기를 줄여 좀 더 위축된 스윙을 하기도 한다. 그렇게 스윙함으로써 볼에 대한 컨트롤을 좀 더 높게 가져가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지만, 그것은 임시적인 미봉책일 뿐이다. 그러한 어설픈 스윙으로 오늘, 내일 계속 스윙을 작게 가져가게 되면, 자신의 몸이 빨리 그 스윙에 적응하게 되어, 결국에는 풀어야 할 것 보다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킨다.

 

스윙을 바꾸기 전에 먼저, 자신의 셋업을 확인해 보자. 셋업은 모든 문제점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볼을 일직선으로 날려 보내기 위해서 양 어깨가 지면과 평행한 셋업을 잡아보자. 이렇게 하면, 클럽을 일부러 조작하지 않아도 더욱 안정된 스윙을 만들 수 있다.

 

BUCK TRADITION

 

오른 팔과 클럽의 샤프트는 일직선을 이루어야 한다는 전통적인 지침서와는 달리 양쪽 어깨가 지면과 평행한 LEVEL OUT SETUP 자세를 취하면 공을 좀 더 중앙에 두고 싶은 느낌을 가지게 한다.


 



 

 

조금 업라이트한 스윙으로 볼을 때리기 위해서 오른 쪽 발꿈치의 앞쪽에 볼을 두고 플레이 해야 할지라도, 체중은 양 발에 똑같이 분배되어야 한다. 자신의 왼쪽어깨를 오른쪽 보다 아래로 떨구지 말고, 가능한 양 어깨를 지면과 수평으로 유지하자. 양손을 볼을 앞지르도록 힘을 가하는 대신에 자신의 허리띠 버클의 바로 앞에 위치하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저절로 어깨의 정렬을 타깃 라인보다 조금 더 오른 쪽을 향하게 만든다. 이것은 염려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양 어깨는 임펙트 시에도 또한 타깃라인의 조금 오른쪽을 가리키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물론 클럽페이스는 자연스럽게 스퀘어하게 볼과 접촉을 한다.

 

AND NOW THE RESULTS

 

지면과 평행하게 유지된 양 어깨와, 볼 뒤에 위치한 양손은 역 삼각형을 만들게 되고, 이것은 한 몸체로 (원피스) 테이크어웨이를 촉진한다. 원피스테이크어웨이는 제각기 따로 움직이는 부위를 최소화해서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에 일어날 수 있는 잘못된 동작을 줄여 준다.


 


손목이나 팔이 아니라 어깨가 백스윙을 계속해서 만들고 있기 때문에 좁은 평면상에서 스윙이 이루어져 좀 더 낮은 탄두를 가진 더욱 컨트롤 된 볼을 만들어 낸다.

 

원피스 테이크어웨이, 한체인으로 연결된 스윙의 느낌을 가져야 한다. 아무리 강력한 샷을 만들어 낸다고 하더라도 힘이 들지 않는다. 볼과의 접촉에 대한 느낌을 정말로 경쾌하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SMASH IT THREE-QUARTERS  (0) 2017.05.03
21. "LAID OFF" vs. "CROSSING THE LINE"  (0) 2017.05.03
20. LEVEL IT OUT FOR CONTROL  (0) 2017.05.02
19. UNLEASH YOUR WRIST POWER  (0) 2017.05.01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0) 2017.05.01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UNLEASH YOUR WRIST POWER

 

비록 좋은 신체를 가졌다고 하지만, 볼의 비거리는 외형과 상관없이 골퍼마다 다르다. 비거리는 클럽헤드가 얼마나 빠른 속도로 볼에 다가와서 접촉하느냐에 따라서 결정되기 때문에 겉으로 보이는 체형이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볼을 날려 보내는 거리가 차이가 난다.

 

물론 체형, 근력 혹은 파우어 그리고 민첩성은 볼의 비거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자이지만, 임펙트 존을 통과하면서 꺾여진 손목을 재빨리 풀어 최고의 스피드를 내지 않고 많은 비거리를 낼 수 있는 골퍼들은 없다.




 

임팩트 전의 좋은 릴리즈는 완전히 몸통을 꼬아 주는 풀 백스윙을 만들고 난 다음, 우선 오른 발로 체중을 옮기면서 다운 스윙을 시작되어야 한다. 꼬여진 몸통을 양다리와 엉덩이가 풀어주게 되면 이어서 어깨, , 손목 그리고 손이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Delayed Hit, 즉 타격을 늦춘다는 것은 다운 스윙의 가장 아래 부분까지 손목의 콕을 유지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 골프 클럽을 잡은 양손에서 팔, 어깨, 다리, 발까지 하나의 체인으로 연결되어 전혀 힘들지 않는 강력한 샷을 만들어 낸다.

 

임팩트 존을 통과하면서 평범한 골퍼들에게 보이는 문제점에는 코킹된 손목을 너무 빨리 풀어주는 것과 그리고 반대로 경직된 손목을 아예 풀어주지 않는 두 가지가 있다.

 

먼저 손목의 꺾임을 너무 빨리 풀어주는 경우를 알아보자.

 

너무 빠른 릴리즈의 원인은 너무 빨리 충동적으로 볼을 타격하려는 의도 때문이다. 임팩트 전, 다운스윙 중임에도 손목은 이미 펴져 있기 때문이다. , 다운스윙의 시작은 양 다리와 체중 이동부터 시작하여 어깨, 팔 그리고 손으로 연결되어야 하는데, 체중이동 없이 어깨와 팔부터 다운스윙을 시작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렇게 어깨와 팔로 너무 빨리 클럽을 던지게 되면 거리 손실의 첫번째 원인이 된다. 또한, 다운 스윙을 너무 빨리 시작하면 임팩트를 위한 완전하고 정확한 시점에 손목을 릴리즈할 수 없게 된다.

다운 스윙은 팔이나 어깨가 아니라 먼저 하체에서 시작하여 스윙을 이끌어 나가면 파워풀한 원심력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그러면 이번에는 손목의 풀림이 거의 없는 경우를 알아보자.

 

전혀 풀림이 없는 경직된 손목은 근본적으로 자신의 스윙을 신뢰할 수 없는 것에서 출발을 한다. 인위적으로 타깃라인으로 클럽페이스와 볼을 조정하기 때문에 손목이 경직된다. 가끔씩 타깃라인으로 곧고 정확한 샷을 날릴 수도 있지만 클럽과 공의 접촉은 둔탁하고 생기 없는 느낌을 가진다. 그냥 가져다 댄다라는 표현이 적당할 것 같다. 그렇게 경직된 손목은 무엇보다도 20에서 30야드 정도의 거리 손실을 보게 된다.

 

 

 

그러면, 지금까지 잘못된 손목의 릴리즈에 대해서 교정을 시작해 보자.

 

먼저 모든 것을 편하게 자유롭게 풀어주자. 스윙 할 준비가 되었으면, 클럽을 가볍게 잡고 자신의 몸 전체의 긴장을 풀고 백스윙의 톱에서 다운스윙이 시작될 때, 먼저 체중을 오른 발로 옮기면서 샷이 그냥 저절로 이루어 지게 놓아 두자.

 

이렇게 긴장을 풀고 가볍게 샷을 하다 보면 자신의 비거리가 증가되었고, 볼은 타깃의 오른쪽으로 날라가는 샷이 발생될 것이다. 그 이유는 손목을 사용하지 않는 오랜 버릇때문에 볼이 풀이나 드로우가 발생하지 않는 탓에, 스탠스를 미리 타깃의 오른 쪽을 향해서 정렬해 왔기 때문이다.

이제 스퀘어로 정렬하고 손목의 움직임을 자유롭게 하여 제때 릴리즈하는 스윙과 조합시켜서 더욱 일관되고 똑바르게, 그리고 더 멀리 샷을 날려 보자.

 

 

 

 

THE STRAIGHT-BALL TAKEAWAY

 

만약 드라이브 샷에서 볼의 비거리는 만족한 수준인데 좌우로 페어웨이를 벗어나게 되는 경우 한두 타 정도의 스코어는 쉽게 잃을 수 있다. 비거리와 방향성을 모두 잡을 수는 없을까?

 

여기에 백스윙의 시작인, 부분인 클럽을 뒤로 빼는 동작, 즉 테이크어웨이의 약 45cm의 동작에 집중해 보자.

 

많은 골퍼들에게 클럽이 임펙트 시에 볼에 다가가는 모습은 테이크어웨이시 뒤로 클럽을 빼는 동작을 반대로 가져가는 모습과 같다. 즉 테이크어웨이 동작과 같은 모습으로 클럽은 볼에 다가가서 타격이 이루어 진다고 보면 된다.

 

강한 타격을 구사하는 파워 골퍼의 특징 중 하나는 테이크어웨이를 시작하면서 타깃라인의 안쪽으로 드라이브를 날카롭게 잡아 당기는 경향이 있다. 결과적으로 인사이드로 백스윙을 만든 클럽헤드는 인사이드로 다운으로 볼에 접근하여 임펙트로 이어지고 인사이드 팔로쓰루를 만들어 낸다. , 인사이드 투 인사이드 패스인데 이것은 두가지 이유로 인하여 파워를 증대한다. 첫째, 클럽헤드는 평탄한 경로로 공에 다가온다는 것이고, 둘째 인사이드 테이크어웨이는 클럽페이스를 오픈된 상태로 만들고, 다운스윙에서는 임펙트시에 오픈된 클럽 페이스를 급하게 수직으로 닫아 버려야 하기 때문에 볼에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스핀이 걸리면서 많은 거리를 낸다.

 

하지만 이것은 이론일 뿐이다. 이것은 타이밍이 정확하게 맞고, 클럽의 이동경로가 임펙트시 타깃라인과 크럽페이스가 수직으로 되어야만 멋진 티샷이 만들어 진다. 이렇게 완전한 타이밍과 클럽 페이스를 스퀘어하게 가져가는 것은 아주 힘든 일이다. 만약 클럽페이스나 클럽헤드의 경로가 조금이라도 빗나가게 되면 결과는 대부분이 훅이나 푸쉬와 같이 좋지 않은 샷이 되고 만다. 클럽헤드를 타깃라인으로 좀 더 근접하면서 클럽페이스를 정확하게 정렬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는 스트레이트 테이크어웨이를 채택하는 것이다.


 


 

 

타깃라인을 따라서 클럽을 곧게 빼주면 클럽은 볼의 앞뒤의 결정적인 30cm 라인으로 곧 바로 되돌아 오게 된다. 또한 클럽페이스가 테이크어웨이에서 많이 오픈되지 않기 때문에 스퀘어하게 임펙트 하기 위해서 양손을 애써 릴리즈할 필요가 없게 된다.

 

 



 

 

테이크어웨이 시 스트레이트로 곧장 뒤로 빼 주면 드라이브 샷의 스윙 평면을 변경하여 더 업라이트한(세워진) 자세가 된다. 클럽헤드가 가파른 각으로 볼에 다가오기 때문에 만약 지면과 완전히 수평이 된 상태에서 타격이 이루어 지게 하기 위해서는 볼은 오른쪽에 두어야 한다. 만약 볼을 중앙으로 가져올 수록 정확성은 증가되지만 조금의 거리를 손해를 보게 된다. 그러나 드라이브 샷을 멀리 보냈지만 러프에 빠지게 되는 경우보다는 페어웨이로 날려 안착한 볼이 훨씬 좋은 점이 많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 LEVEL IT OUT FOR CONTROL  (0) 2017.05.02
19. UNLEASH YOUR WRIST POWER  (0) 2017.05.01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0) 2017.05.01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16. USE A STRONG GRIP TO CHIP  (0) 2017.04.30
15. LOCATE YOUR INFLEXIBILITY  (0) 2017.04.29

 

CRISPER CHIPS AND PITCHES

 

그린을 공략하는데 자신이 가장 자신 있는 거리는 각 골퍼마다 다를 것이다. 나의 경우는 75미터 정도를 가장 선호한다. 왜냐하면, 퍼터만큼이나 가장 많이 사용하는 클럽인 58도 웨지의 풀스윙 거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샷도 그린을 미스하여 벙커로 들어가거나 그린 옆의 러프로 볼을 날려 버리는 경우가 많다. 또한 40-50미터의 어중간한 거리는 풀스윙의 거리보다도 더 부담을 준다. 많은 골퍼들이 느끼겠지만 Full swing보다는 70%, 80%의 힘으로 볼을 때리는 거나 좀 짧게 내려 잡고 스윙을 하는 것이 더 어렵게 느껴진다.

어쨌던 100미터 이내의 경우에는 남은 거리에 따라서 피치샷과 칩샷을 통해서 홀컵에 가능한 가깝게 볼을 붙여야 한다. 너무 두껍게 치거나 얇게 치면 잘해봐야 보기를 기록한다. 그럼 어떻게 피치샷과 칩샷에서 클럽을 견고하게 볼에 접촉을 만들어 원하는 결과를 내는지 알아보자. 뒷땅이나 볼의 대가리?를 치는 일이 없도록 하자.

 

 

DOWNWARD BLOW PREVENTS FAT SHOTS

 

그린을 앞둔 짧은 거리에서 두꺼운 샷이 나오면 원했던 타깃에 크게 못 미치게 되어 또다시 리커버리 샷을 만들어야 한다. 이 두꺼운 Fat shot이 만들어지는 원인 중의 하나는 의도적으로 볼의 밑부분을 타격하여 공을 하늘 높이 날려 버리겠다는 생각 때문이다.

 

짧은 거리를 남겨 둔 곳에서 볼을 높이 띄우기 위해서는, 자신의 풀스윙과 같은 방법으로, 먼저 클럽의 로프트를 신뢰하는 것이 중요하다. 로프트에 따라서 볼은 떠 오른다는 믿음을 가지고, 클럽헤드는 반드시 하향 타격으로 볼에 먼저 접촉을 하도록 하자.


 


 

 

먼저, 자신의 Setup이 하향타격으로 견고하게 볼을 칠 수 있는 자세를 촉진하는지 확신하자. 볼의 위치는 오른쪽 발꿈치를 앞지르지 않게 하고, 스탠스는 일반 샷보다 양 발사이의 간격을 좁혀야 한다. 칩샷의 경우에는 양 발의 뒤꿈치 사이는 75mm, 피치샷의 경우 150mm 정도가 되게 한다. 또한 클럽 헤드 컨트롤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 샤프트를 짧게 잡아보자. 양손은 볼보다 뒤에 두지 말고, 조금 앞에 두거나 아니면 같은 선상에 위치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시선은 공의 뒤쪽이 아닌 앞에 두어야 하고, 양손이 클럽헤드를 이끌어서 임팩트 존을 통과하게 그냥 내버려 두어야 한다. 일부러 조작하려고 하는 유혹에 빠지면 안된다.

 

 

CROUCH MORE TO STOP THINNED SHOTS

 

얇은 칩샷과 피치샷은 클럽헤드의 리딩 에지가 볼의 중심선의 바로 밑을 타격했을 때 발생하는데 일반적인 샷보다 볼은 낮게, 강하게 그리고 멀리 날라간다. 만약 그린 뒤쪽으로 벙커나 워터헤져드가 있다면 순식간에 2타 이상을 잃어버리게 된다. 이 얇은 샷은 풀 샷에서 발생되는 얇은 샷과 같은 원인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백스윙을 지나서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면서 팔로쓰루 때 상체가 일어나게 되면, 다운 스윙의 원호가 들어 올려 지게 되어 클럽의 리딩 에지가 잔디를 파고들지 않고 공의 중앙 부분을 타격하면서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스윙 중에 상체가 일어서는 이유는 어드레스에서부터 너무 몸이 곧게 펴져서 발생한다. 무릎과 허리를 좀 더 구부려서, 좋은 움츠린 자세를 가져야 한다. 체중은 양 발의 발꿈치, 발끝 그리고 복숭아 뼈 안에서 균형을 유지해야 해야 한다. 자신의 턱을 선반 위에다가 고정시켰다고 생각하고, 백스윙을 하고 팔로쓰루 가져가면서 클럽 헤드가 절대로 들리지 않도록 고정해 보자. 또한, 볼은 너무 뒤쪽에 놓지 말고, 스탠스 중앙과 오른쪽 뒤꿈치 앞 사이에 위치하도록 한다.

 

 



 

RIGHT HAND ONLY DRILL:

 

비록 가까운 거리에서 구사하는 짧은 샷에서는 짧은 스윙을 요구되지만, 그런 경우에서도 가능한 최대한으로 클럽페이스를 컨트롤 해야 한다. 클럽페이스를 제대로 컨트롤하고, 좋은 느낌을 가지지 위해서 오른 손만 사용해서 클럽을 짧게 쥐고 칩샷과 피치샷을 연습해 보자.

 


 



몇 개의 볼을 치고 난 후, 양손으로 샷을 날려 보자. 그러면 클럽 컨트롤에 있어서 더욱 날카롭고 확신에 찬 새로운 느낌을 가질 수 있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 UNLEASH YOUR WRIST POWER  (0) 2017.05.01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0) 2017.05.01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16. USE A STRONG GRIP TO CHIP  (0) 2017.04.30
15. LOCATE YOUR INFLEXIBILITY  (0) 2017.04.29
14. STRONG RIGHT, NEUTRAL LEFT  (0) 2017.04.29

 

USE A STRONG GRIP TO CHIP

 

투온 투퍼터보다 쓰리온 원터퍼가 더 기분을 좋게 만든다.

그린 공략에 실패하여 그린 주변에서 칩샷으로 홀 컵에 가깝게 부쳐서 단 한번의 퍼팅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면 늘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그린 주변에서는 칩샷의 Skill에 따라서 한번의 퍼팅으로 기분 좋은 마무리로 파를 기록할 지, 아니면 두세번의 퍼팅으로 이어져 보기나 더블보기를 기록할 지가 달려 있다.

만약 현재 자신이 보통 세 번의 샷으로 그린에 볼을 가져간다면 지금 자신의 칩샷의 스킬을 향상한다면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는 잠재성은 아주 크다. 이것으로 지금 자신의 스코어에서 당장 몇 타는 줄일 수 있다. 보기 플레이어는 바로 80대 중반을 기록할 수 있다.

 

 


 

칩핑은 퍼팅처럼 좋은 방향성으로 홀 컵에 가능한 가깝게 볼을 부쳐야 한다. 하지만 집중력이 결여된 대충 치는 칩 샷은 방향성과 거리감에서 문제점을 발생시킨다. 골프는 확률 게임이고 집중력의 게임이다. 그리고 골프는 대담하기 보다는 소심해야 되고, 知己知彼하여 확률이 높은 곳으로 가야한다.  

 

간결하면서 좋은 방향성과 거리감을 가지기 위해서 양손을 왼쪽으로 약간 비틀어서 강한 그립을 만들어 보자. 오른손은 퍼팅할 때처럼 견고하게 쥐어야 한다. 스트로크 할 때 손목의 움직임을 최대한 제한하여 왼손이 오른 쪽으로 회전되지 못하게 하여, 오른 손등이 스트로크가 이루어 지는 내내 타깃 라인을 따라 가도록 하자. 볼을 향해 조금 아래로 내려 쳐야 하고, 클럽 헤드는 임펙트 후에도 타깃 라인을 따라 가도록 유지되어야 한다.

 

많은 반복연습을 통해서, 칩샷에서 클럽헤드의 컨트롤이 향상되었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클럽페이스에 정확하게 접촉된 볼은 의도했던 타깃 라인으로 튀어 오르면서 홀에 다가갈 수 있도록 하자.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0) 2017.05.01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16. USE A STRONG GRIP TO CHIP  (0) 2017.04.30
15. LOCATE YOUR INFLEXIBILITY  (0) 2017.04.29
14. STRONG RIGHT, NEUTRAL LEFT  (0) 2017.04.29
13. IDENTIFY YOUR POWER SOURCE  (0) 2017.04.28

 

LOCATE YOUR INFLEXIBILITY(유연성을 찾아보자.)

 

평소 운동부족이나 매년 먹는 나이로 인하여 골퍼들의 유연성은 계속 떨어진다. 이렇게 유연성이 떨어 지면 비거리의 손실을 가져온다. 그러면 어떤 방법으로 떨어진 유연성으로 인한 비거리의 손실을 보상을 만들 수 있을까?

자신의 스윙을 관찰해 보고 자신에게 하나의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 시작해 보자: ‘예전보다 나는 어느 곳에서 유연성이 사라지고 있는가?’ 만약 자신의 몸통회전(척추) 유연성인가? 아니면 양팔에서 유연성을 잃어버렸는가? 이 두가지는 서로 다른 방법으로 교정을 해야 한다. 즉 서로가 다른 방법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간단한 테스트로 어떤 곳에서 유연성이 결핍되어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교정을 할 수 있는 알아보자.

 

TORSO TEST

 

클럽을 잡지 말고 일반적인 스탠스에서 양 팔을 가슴에 엇갈리게 붙여 보자. 체중을 왼발의 안쪽으로 유지하면서 몸통을 시계방향으로 돌려서 오른쪽 어깨가 턱 밑에 놓이게 끌어 보자. 만약 자신의 어깨가 턱에 크게 미치지 못하면 척추(몸통회전)의 유연성은 많이 떨어져 있는 것을 말해 주고 있으며, 이것은 백 스윙을 짧게 만들어 클럽 헤드 스피드를 감소시킨다.

 



 

이것을 보정하기 위해서는 오른손 등의 관절마디가 3개 보이도록 강한 그립을 쥐고, 스윙의 탑에서는 오른 팔이 좀 굽어지는 것은 허용하자. 강한 그립은 손목의 움직임을 좋게 하고, 팔이 좀 굽어지는 것을 허용하면 지금보다 백스윙을 좀 더 길게 가져갈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로 인해서 스윙 아크가 크게 되면서 헤드 스피드는 더욱 빨라 진다.

 

 

 

IF NOT, THEN WHAT?

 


 



만약 몸통 회전은 충분하지만 여전히 클럽을 수평선에 근접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팔과 어깨가 서로의 자유로운 행동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이런 경우 자신의 어깨를 최대한으로 돌려 보자. 팔꿈치를 구부려서 지면과 수평선상으로 클럽을 가져 가지 말고 체중이 왼발의 바깥으로 벗어나 몸이 흔들리지 않는 범위에서 가능한 백스윙을 길게 뒤쪽으로 뻗어 보자.

 


 

또한 오른 손을 곧게 편 상태를 유지하면서 가능한 멀리 몸통을 회전시켜보자. 스윙의 Top에서 양손의 위치가 겨우 어깨의 높이에 도달하였다고 하더라도 그 높이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팔을 몸통에서 멀리 뻗어 줄수록 몸통의 회전이 만들어 내는 클럽헤드 스피드는 더 빨라지게 되기 때문이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16. USE A STRONG GRIP TO CHIP  (0) 2017.04.30
15. LOCATE YOUR INFLEXIBILITY  (0) 2017.04.29
14. STRONG RIGHT, NEUTRAL LEFT  (0) 2017.04.29
13. IDENTIFY YOUR POWER SOURCE  (0) 2017.04.28
12. END CASTING  (0) 2017.04.28

STRONG RIGHT, NEUTRAL LEFT

 

그립이 스윙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자신의 볼의 탄도를 잘 관찰해 보자. 오른쪽으로 휘는 드로우가 나는지? 풀 혹은 푸쉬가 되는지 아니면 바나나 샷이 만들어 지는지? 그립을 강하게 그리고 약하게 가져가면서 볼의 탄두를 확인해 보자.

슬라이스나 페이드 샷의 원인 중에 하나는 한 손 혹은 양손을 왼쪽으로 돌려 잡는 강한 그립에 있다. 이렇게 강한 그립을 잡게 되면, 더 많은 비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지만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왼손을 지나치게 강한 그립으로 잡으면 슬라이스나 페이드 구질의 Shot을 만들게 되어 좋은 점 보다 오히려 해가 되는 경우가 더 많다. 강한 그립을 잡으려면 왼손 보다는 오른손에 포커스를 맞춰야 한다. 여기에 그런 이유가 있다.

 

 



 

클럽을 잡은 그립에서 왼손을 틀어 주게 되면 엄지와 집게가 이루는 V홈은 어깨를 벗어나게 되고, 왼 손목이 휘게 된다. 이렇게 휘어진 손목은 빠른 릴리즈를 만들어 내는 것을 어렵게 하면서 결과적으로 클럽페이스가 오픈된 상태로 임펙트되어 슬라이스나 페이드를 만든다.

 

반대로 오른 손에 포커싱하여 강한 그립을 잡으면 즉, 어드레스에서 오른 손목을 왼쪽으로 돌려서 3개 혹은 이상의 관절마디가 보이게 잡으면, 왼 손목은 펴지게 되고 오른 손목은 자연스럽게 구부려 진다. 이렇게 형성된 손목의 자세는 조금 닫힌 상태가 되며 임펙트를 통과하면서 팔 뚝의 회전을 촉진시켜서 클럽페이스가 스퀘어되게 만든다.

 




 

이런 강한 그립을 잡겠다는 결심이 섰다면 먼저 왼손은 뉴트럴 그립을 취하고, 오른 손목은 왼쪽으로 돌려서 관절마디가 3개나 그 이상이 보이게 하면 된다. 이것은 볼을 날려 보내는데 필수적인 빠른 릴리즈에 필요한 최상의 그립이라는 것을 기억하자.

 

 

 

IDENTIFY YOUR POWER SOURCE

 

모든 클럽메이커들의 공통된 광고는 폭발적인 비거리의 증가이다. 아이언의 경우에는 클럽 길이를 길게 만들기도 하고 로프트를 세워 놓아 한 클럽 더 나가게 만들어 놓고 장난을 친다. 드라이버의 경우에는 예전에 클럽페이스를 얇게 만들어 반발계수를 높여 만들어 몇 미터 정도 더 나갈 수 있게 하다가, 반발계수의 제한으로 페이스 보다는 헤드 웨이트를 줄이기도 하고 내부에 장치도 설치하고, 페이트 방향이나 두께를 조정하기도 한다.

우선 드라이버 비거리가 5~10미터를 더 보낸다면 2nd club은 한 클럽 줄게 되어 타깃에 더 가깝게 볼을 붙일 수 있다. 클럽 브랜드는 접어 두고,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더 멀리 볼을 날려 버릴 수 있는지 각 체형에 따른 방법을 알아보자. 사람마다 각기 다른 체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비거리 증가를 위해서 어떤 이는 스윙을 좀 더 크게 원호를 그리게 해야 할 필요가 있는 반면에, 짧은 팔을 가진 골퍼는 다른 곳에서 방안을 찾아보아야 한다. 그 힘의 원천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면 더 멀리 보내기 위한 방법을 빨리 습득할 수 있다. 먼저 자신의 힘의 근원을 파악해 보자.

 

 

THE BASIC THREE

 

골프 스윙에서 힘의 원천은 세가지 있다. 몸통회전, 스윙아크(팔의 스윙) 그리고 손동작으로 나눠질 수 있다. 이것은 체격과 유연성에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자신이 속하는 곳을 찾아서 그곳에 노력을 집중해야만 한다.

 

SHORT AND STOUT: HAND ACTION

 


 

 


 

짧은 팔과 유연성이 떨어지는 골퍼는 양손의 릴리즈 동작으로 클럽 헤드 스피드를 만들어 내야 한다. 큰 원호나 큰 회전을 만드는 것 보다는 자신의 강점을 살려서 그것을 최대화하여야 한다. 그립을 조금 바꾸어서 잡는 것이 도움을 줄 수 있다. 첫째로 어드레스에서 3개의 관절이 보이는 오른손의 강한 그립은 스윙 중에 손목의 꺾임과 풀림을 더욱 자유롭게 만든다. 둘째, 그립의 악력에 주의를 해야 한다. 더 가볍게 잡을수록 당신의 손은 더욱 자유롭고 활동적이 된다. 셋째, 조금 가는 그립을 고려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양손의 활동을 촉진한다.

 

 

LONG AND LEAN: WIDER ARC

 


큰 키와 마른 체형을 가진 골퍼는 자신의 긴 손이 만들어 내는 특별한 원심력의 장점을 이용해야 한다. 이것은 큰 원호를 만드는 것인데 스윙의 초기 단계인 셋업부터 시작된다. 먼저 앞으로 기울어진 등이 곧게 펴진 것을 확인하고 덮여진 가슴보다 턱이 높이 위치해야 한다. 이것은 턱 밑으로 팔의 스윙과 어깨의 회전을 자유롭게 하기 때문이다. 테이크어웨이에서 중요한 것은 타깃라인으로 클럽을 뒤로 곧바로 빼 주는 것이다.

 

샤프트가 타깃라인과 평행을 이루는 위치에서 클럽 완전히 펼치게 되면, 가상적으로 큰 원호를 보장받는다. 그 상태에서 손목은 자연스럽게 힌지(경첩)가 되며, 어깨를 회전하여 팔을 스윙의 탑까지 들어 올리면 된다. 백스윙에서 몸통과 양손사이의 만들어진 공간은 다운스윙에서 양팔로 스윙을 가져갈 수 있는 여유를 가져 다 준다.

 

 


 

 

 

 

AVERAGE BUILD: TORSO ROTATION

 

 

평균 신장을 가진 골퍼는 스윙을 하면서 몸통을 효과적으로 회전시켜 줌으로써 더 많은 파워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주의해야 할 것은 몸통 회전 내내 체중을 백스윙에서 반드시 왼쪽 발 안쪽에 잡아 두어야 한다. 파워는 몸체의 비꼬는 운동, 즉 토크에서 나온다. 토크를 만들어 내고 클럽헤드를 임펙트시, 세차게 가져가기 위해서는 어깨와 엉덩이는 독립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가능한 한 엉덩이와 어깨의 완전한 분리를 창출해야 한다. , 엉덩이가 볼을 지나치며 회전할 때 어깨는 가능한 한 꼬여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어깨가 꼬여진 상태를 오래 유지하면 할수록 어깨와 엉덩이와는 더욱 오랫동안 분리된 상태가 된다. 그렇게 하면, 꼬여진 어깨가 풀리게 되는 회전 텐션을 더욱 강하게 하여 엄청난 파워를 만들어 낸다.

 

 

 

 

END CASTING

 

비거리를 증대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몸의 체형에 따라서 그 방법도 다양한데, 아마츄어 골퍼가 낼 수 있는 비거리는 손목의 릴리즈를 지연하지 않고는 한계가 있다. 그리고 공을 멀리 날려 보내기 위해서는 큰 키나 근육질의 몸매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 프로와 아마츄어 골퍼 중에서 장타를 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다운 스윙에서 릴리즈를 늦게 가져간다는 것이다. 실제로 프로골퍼들의 동영상을 정지화면으로 보면 양손이 엉덩이 높이에 왔을 때에도 클럽 샤프트와 오른 팔사이의 각이 90도로 형성된 손목의 코킹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게 최대한 유지된 손목의 코킹은 방아쇠나 쥐덫처럼 순식간에 최대의 스피드로 클럽헤드를 재빨리 임펙트로 연결시킨다. 반면에 거리가 나지 않는 골퍼들의 공통점 중에 하나는 손목이 너무 경직되었다는 것이다. 흐르는 강물처럼의 영화에서 플라이낚시나 요즘 유행인 선상에서 파핑 낚시에서 루어를 힘 안들이고 멀리 보낼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코킹을 풀지 않고 늦게까지 유지하는 것이다. 너무 빠른 릴리즈로 너무 경직된 스윙으로는 클럽헤드의 스피드의 손실뿐만 아니라 하향타격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우드 샷의 경우에는 두껍게 칠 수는 있지만 비거리는 매우 짧게 되고, 그 스윙이 평평하게 쓸고 지나가는 성질 때문에 깔끔한 아연샷은 구사하기 어렵게 된다.

 

 

FOCUS ON THE LEFT HAND

 

손목의 꺾임의 풀림을 지연하는 열쇠는 왼손에 있다. 백스윙의 탑에서는 반드시 코킹을 유지하고 있어야 하며 다운 스윙 동안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코킹을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왼 손목은 유지할 정도의 힘만 들어가야 한다. 너무 많은 힘은 오히려 임팩트 타임을 놓치고 비거리 손실도 많이 보게 된다.

 


 

 

왼손의 코킹의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는 똑바로 서서 마치 누군가와 악수하는 것처럼 왼팔을 앞으로 뻗어 준다. 그리고 엄지가 가슴을 향하도록 손목을 구부려 준다. 바로 이것이 완전히 손목이 꺾인 (코킹된) 자세이다. 그리고 오른손을 가져가서 가상의 그립을 잡으면, 바로 이것이 백스윙의 탑에서 형성되는 완전한 손목의 꺾임이 된다. 처음에는 클럽 없이 양손으로 연습스윙을 하고 난 다음 클럽을 가지고서 연습 스윙을 하면서 어떻게 왼쪽 손목이 꺾이고 또한 손목이 풀리는 지 느낌을 가져보자.

 

 

PULL THE CLUB

 

가능한 한 왼손의 콕을 가능한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에서 타깃라인을 따라서 클럽의 그립 끝을 잡아당긴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립의 끝이 타깃라인을 향하게 유지시키면서 타깃으로 그립을 많이 끌고 갈수록 손목이 풀리는 시점에서 임펙트까지의 시간은 더 짧게 된다. , 가능한 늦게 손목의 콕을 늦출 수 있다는 것이다.

 

 

DRILL: CROSS- HANDED GRIP

 

야구그립 즉, 10개의 모든 손가락을 사용하는 손을 교차하는 그립으로 5번 아이언으로 연습을 해 보자. 왼손은 오른손을 감싸면서 보다 위에 위치하기 때문에 오른 손목보다 더 빨리 꺾임이 형성되며, 콕이 풀릴 때에 그 풀림을 저항한다. 다운 스윙 때 가능한 한 오랫동안 왼손의 콕을 유지해 보면서 스윙을 해 보자. 하향타격과 지연된 손목의 콕의 릴리즈에 대한 새로운 느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CALLUS CHECK

 

양손바닥에 배긴 굳은 살을 보면 어떻게 클럽을 잡고 스윙 하는지 알 수 있다. 각각의 손바닥의 특정한 부분은 굳은살이 배겨야 하나 그 외의 어떠한 부분도 굳은살이 있다면 자신의 그립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 굳은 살은 그립을 제대로 잡는지 아닌지를 보여주기 때문이다. 다시 한번 정확하게 그립을 잡는지 아닌지를 점검해 보자.

난 오른 손 엄지 바닥에 굳은 살이 많이 생긴다. 굳은 살 정도가 아니라 물집이 생겼다. 그 이유를 나름 분석해 보니, 우슨 스윙을 하면서 감싼 왼손이 그립과 붙어 있다가 떨어지고 임팩트 전에 다시 오른 손 엄지와 그립을 강하게 악력을 강하고 릴리즈한 결과라고 판단된다. 중요한 것은 어드레스에서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 그립을 잡은 양손은 서로 밀착되어 틈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Right Hand

 

골프 장갑을 낀다고 하더라도 오른 손은 그립의 토대이기 있기 때문에 굳은살이 생기게 된다. 바람직한 오른 손 그립은 중지 약지 새끼 손가락에 가장 많은 압력을 가한다. 손바닥과 중지 약지 새끼 손가락이 만나는 지점에 굳은살이 생겨야 한다. 집게 손가락은 방아쇠를 당기듯이 그립을 감싸야 하고, 엄지 손가락은 그립 위에 얻는다. 이 두 손가락에 절대로 힘을 가해서는 안 된다. 만약 집게 손가락의 바닥에 굳은살이 잡히거나 엄지의 밑에 잡히면 당신은 너무 세게 그립을 잡고 있다는 것을 말해 주며, 그 결과로 슬라이스 샷이나 페이드 샷이 만들어 지게 되어 비거리의 손실로 고생을 하게 된다.

 


 

 

그러나 만약 Vardon이나 오버랩핑 그립을 사용하면 집게손가락의 첫째 관절과 둘째 관절마디 사이의 윗부분에 굳은살이 생길 수 있다. 이곳은 왼손의 약지가 놓이는 곳이고,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에 오른손과 왼손이 맞닿아서 서로를 문지르게 되기 때문이다.

 

오른 손 엄지 밑에 물집이나 굳은살이 많이 생기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스윙 중에 왼손과 오른손 사이가 틈이 생기면서 임팩트 시에 다시 왼손으로 오른손 엄지를 다시 강하게 눌러 주기 때문이다. 그립은 가볍게 쥐어야 하지만 양손은 스윙이 끝 마쳐 질 때까지 밀착이 되도록 해야 한다. 

 

 

Left Hand

 

왼손에는 아무 장갑도 끼지 않지만 조금의 굳은살은 배겨야 한다. 중지와 약지는 클럽의 그립을 잡기 때문이다. 다른 손가락은 그냥 얹어 놓기만 하는 것이다. 중지와 약지로 그립을 잡기 때문에 (왼손바닥이 오른손 엄지를 감싸기 때문에) 이 손가락의 안쪽부분에 굳은살이 생겨야 한다. 그리고 오른 손의 집게 손가락에 접촉되는 왼손의 약지의 밑에도 굳은살이 생긴다. 하지만 오른손 집게 위를 감싸는 새끼손가락에는 굳은살이 생기지 않는다.

 


 

흔히 있는 잘못된 그립 중 하나는 왼손의 집게와 엄지 손가락에 굳은살이 생기는 경우이다. 왼손의 엄지나 집게손가락에는 어떠한 압력도 가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압력이 가해지게 되면 왼팔과 왼쪽 어깨의 근육이 경직되어 슬라이스나 풀 Shot을 발생시키는 아웃 투 인의 스윙궤도를 만들게 된다.

 

“그립은 손가락으로 잡고, 항상 가볍게 잡아야 하지만, 스윙의 시작부터 끝까지 양손 바닥은 그립과 서로 밀착되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