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TAKES YOU CAN'T MAKE

 

사실 어느 누구도 완벽한 스윙을 할 수 없으며, 많은 훌륭한 투어 프로 선수들의 스윙에도 몇 가지 결점이 있다. 물론 자신의 스윙 스타일이나 체격조건에서 용납될 수 있는 결점이 있지만, 스코어에 관계없이 용납될 수 없는 결점이 있다. 그것을 신중히 짚어 보도록 하자.

 

 

Weak Grip

 

먼저 약한 그립니다. 전통 표준 레슨에서는 그립을 쥔 손을 위에서 아래로 내려보면 오른 손가락 관절이 두 마디가 보이는 약한 그립을 제시하고 있는데, 그립은 약할수록 양손목의 동작을 더욱 구속하여 자유롭지 못하게 만든다. 오직 오른손 가락의 관절이 두개 정도 보이는 그립의 말은 다소 제한된 표현이다. 만약 힘과 유연성을 가지고 있지 못한 경우에 높은 클럽 헤드 속도를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매우 유연하고 활동적인 양손의 액션이 필요하다. 오른손의 손등에서 손가락의 관절은 적어도 두 마디 반정도 보여야 하며, 세 마디가 보인다고 해서 결코 많은 것은 아니다.

 

 

 



 

 

Head Drop

 

몸통의 회전을 극대화하면 비거리의 향상에 많은 도움을 가져 다 주지만, 너무 무리하게 몸통 회전이 결과적으로 나쁜 자세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 또 하나의 흔한 잘못 중 하나는 어드레스에서 머리를 너무 숙여 턱이 목에 들러붙는 자세를 만드는 것인데, 이것은 백스윙 시 몸이 원활히 회전하는 것을 방해한다. 자신의 어드레스 자세를 잘 관찰해 보자. 등을 곧게 펴고 턱을 올려 줌으로써 백스윙 시, 어깨가 충분히 회전할 수 있는 여유를 가졌는지 점검하자.

 

 




 

FAULTY PUTTER ALIGNMENT

 

퍼팅은 스코어를 향상시키는 가장 큰 열쇠이다. 그러나, 나쁜 정렬로 인하여 1m~3m 거리의 짧은 퍼팅을 놓치게 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퍼팅에서 흔한 잘못 중 하나는 자신도 모르게 홀의 왼쪽으로 정렬한다는 것이다. 그런 다음 그것을 보상하기 위해서 클럽페이스를 닫아 버리는 동작이다. 다시 말하면, 홀컵의 중앙으로 정렬하지 않고, 왼쪽으로 정렬하였기 때문에 그 결과 본능적으로 다시 방향을 잡으려 하기 때문이다. 특히 짧은 퍼팅에 대해서 긴장감을 느꼈을 때, 클럽페이스를 조작하게 되면, 퍼팅은 점점 제어하기 어렵게 된다.

 

이제부터는 볼에 수직으로 클럽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정확하게 자신의 바디를 타깃라인의 일직선 상에 정렬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

 

 


 

 

DRILL: STRING PUTTS

 

홀컵의 깃대에서 1m~2m 정도 거리에서 기다란 티를 꽂고 실로 티와 깃대를 연결한다. 그리고 그 실을 따라서 스트레이트 퍼팅을 하루에 몇 분만이라도 연습을 반복해 보자. 어느 순간 홀 컵과 스퀘어로 정렬이 되어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저번에는 슬라이스 샷을 드로우로 바꾸는 것을 알아 보았다. 이번에는 슬라이스를 페이드로 바꿔보자.

 

TURN YOUR SLICE INTO A FADE

 

만약 비거리가 문제가 되지 않는 골퍼에게는 페이드 구질은 아주 훌륭한 샷이 된다. 그러나 주의도 기울이지 않는 이 페이드 샷은 슬라이스로 바꾸어 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페이드가 슬라이스로 바뀌게 되면, 그 슬라이스 샷은 점점 더 많은 문제점을 만들어 그것을 다시 교정하는 것을 더욱 힘들게 만든다. 약한 페이드 샷을 구사하기 위한 몇 가지 체크 포인트에 대해서 알아 보자.

 

 

CHECK YOUR GRIP

 

파우어 히터의 경우 자주 발생되는 악성의 훅을 막기 위해서 양손을 클럽의 오른 족으로 돌려서 약한 그립을 잡는 버릇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그렇게 오른쪽으로 돌려 잡는 약한 그립은 클럽페이스가 수직으로 임펙트 되는 것을 어렵게 만들어 결과적으로 헤드의 페이스가 왼쪽으로 오픈된 상태에 볼을 타격하여 슬라이스 샷이 발생된다. 훅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 선택한 약한 그립은 이렇게 또 다른 문제점을 만들어 버린 경우가 되었다.

 

이것을 염두에 두고 그럼 그립을 점검해 보자. 오른 손등과 왼손 손바닥이 타깃을 향하도록 뉴트럴 포지션에 양손을 놓고, 오른 손을 감싼 왼손의 엄지와 검지가 이루는 V홈이 왼쪽 어깨를 향하는지 확인해 보자.

 

 


 



 

 

LINE UP A LITTLE RIGHT

 

많은 골퍼들의 나쁜 버릇 중에는 너무 지나치게 타깃의 오른 쪽이나 왼쪽을 향하게 셋업을 하면서 볼을 휘어지게 치려고 한다는 것이다. 만약 슬라이스가 심하게 나는 골퍼는 의도적으로 타깃의 오른쪽으로 겨냥하고 샷을 하게 되는데, 이렇게 오른 쪽을 겨냥하는 이런 충동에 맞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 교정하기가 더욱 더 어려워진다.

 

먼저 클럽페이스의 리딩 에지를 타깃과 수직하게 셋업하자. 신중하게 발, 무릎, 히프 그리고 어깨를 타깃라인의 약간 오른 쪽으로 오픈하여 정렬해 보자. 동료 골퍼에게 자신의 정렬이 조금 오른쪽을 가리키고 있는지 물어보고 확인하자. 슬라이스를 교정하려고 할 때, 올바르게 정렬하고 있는지를 판단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DON'T CUT IT

 

일단 약간 오른쪽의 정렬을 하였다면 그 정렬을 기준으로 평소 하던 스윙을 해 보자. 백스윙에서는 클럽을 바깥쪽으로 집어 들어 올리지 말고, 다운 스윙에서는 클럽헤드를 아웃사이드 인의 경로로 조작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스윙이 오른쪽으로 정렬한 몸의 평면을 통해서 이루어 진다면 클럽헤드는 타깃라인의 조금은 아웃사이드에서 인사이드로 움직이게 되면서 볼과 접촉을 만들게 된다. 그리고 난 뒤에 클럽페이스가 볼에 수직하여 접촉하게 되면, 그 샷은 타깃의 약간 오른 쪽으로 시작되어 약간 왼쪽으로 내려앉는 바람직한 페이드 샷을 만들게 된다. 즉 약간의 오픈된 스탠스에서 클럽페이스는 약간의 Out to In의 경로로 볼에 접근하여 스퀘어하게 타격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그립과 정렬 각도를 신중히 확인하면서 연습해 보자. 그러면 일관되게 제어된 페이드 샷을 매 경기마다 날릴 수 있게 되고 자신의 향상된 스코어를 확인할 수 있다. 평균 이상의 비거리를 가진 골퍼에게 약간의 페이드보다 더 좋은 샷은 없다. 볼은 타깃의 오른쪽이나 왼쪽을 많이 벗어나지 않고 구름도 적기 때문이다.

 

 

BYE-BYE BANANA

 

잭니클라우스처럼 드로우 볼을 일관되게 칠 수 있다면, 슬라이스 구질의 샷보다는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다. 그래서 항상 타깃의 왼쪽에서 오른 쪽으로 휘어지는 드로우 샷을 배우는 것은 어쩌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드로우 구질은 일반적인 구질과는 다르게 더욱 낮은 궤도로 오랫동안 더 많이 굴러간다. 그러면 드로우 샷을 치는 방법을 알아보자.

 


 


 

BASICS

 

왼쪽으로 시작된 볼의 비행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면서 들어오는 드로우 샷은 슬라이스 샷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슬라이스보다 백스핀이 적게 먹기 때문에 거리도 더 많이 나가며 낮은 볼의 궤적을 보인다. 이 샷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에서 클럽의 궤도가 타깃라인의 인사이드로 볼에 접근해야 하면서 임팩트에서는 스퀘어하게 볼을 타격하고 난 뒤에 Follow through를 타깃라인의 Outside로 끝까지 가져가야 한다. “in-to-out swing”, “swinging from the inside" or "swinging on an inside path"이다. 여기서, 만약 임팩트 후에 클럽을 다시 타깃의 안쪽으로 가져가게 되면 Fade Slice 같은 예상하지 못한 샷이 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임펙트 시에는 반드시 클럽페이스는 타깃라인에 항상 스퀘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타격 시에 조금 열린 상태 즉, 왼쪽을 향했다면 푸쉬(Push)가 되고, 조금 닫힌 상태 즉, 오른 쪽을 향하면 결과는 타겟의 오른쪽으로 너무 치우치는 되는 훅(Hook)이 되기 때문이다.

 

 

 



LEARN FROM SQUARE STANCE

 

어떤 티칭 프로들은 Body를 아예 타깃의 왼쪽으로 겨냥하고, 그 정렬라인으로 스윙 가져가라고 가르치곤 한다. 이 방법이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더 좋은 것은 타깃을 직접 겨누고 인사이드 패스에서 스윙을 가져가서 드로우 볼을 날리는 것에 익숙해 지면 보다 더 일관된 샷을 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이 셋업을 모든 샷에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드로우 볼을 구사한다고 하더라도 타깃을 직접 겨냥해 보자.

 


 

 



연습: TEACH YOURSELF THE INSIDE PATH

 

그러면 인사이드 패스로 드로우를 샷을 날리는 법에 대해서 연습해 보자.

 

우선 세 개의 티를 3”(75mm) 정도 거리를 두고 일직선으로 꼽는다. 그리고 24”(60mm) 뒤에 똑같이 3개의 티를 꼽는다. 그런 다음 두 대각선이 만나는 사각형 중앙에 티를 꼽고 볼을 올려 놓자. 이제 그냥 몇 개의 샷을 해 보자. 그리고 클럽의 헤드가 사각형의 어디서 들어오고 나가는지 살펴보자. 만약 슬라이스가 난다면 왼쪽 면의 위쪽에서 들어와서 오른쪽 면 아래쪽으로 클럽이 지나갈 것이다.

 


 


 

이제 드로우를 치는 훈련을 해 보자. 다시 티를 꼽고 볼을 얹고 7번 아이언을 가지고 하프스윙을 하되 스윙을 왼쪽 아래에서 오른쪽 위쪽으로 이루어 지게 만들어 보자. 볼이 어떻게 날라가든지 염려하지 말고, 단지 헤드가 인사이드 패스를 따라가게 하자. 그리고 난 뒤에 점차로 하프 스윙에서 풀 스윙으로 가져가면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볼의 궤적을 지켜보자.

 

난 개인적으로 드로우 샷보다는 페이드 샷을 원하고, 또 그렇게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약간의 페이드 샷은 약간의 거리 손실이 생기지만 내가 목표했던 지점에서 그렇게 벗어나는 일이 별로 없다. 하지만 드로우 샷은 약간의 미스 샷이 예상치도 못했던 안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일이 많다. 타깃의 오른 쪽에 워터헤져드, 벙커가 도사리고 있는 경우에는 드로우 샷으로 타깃을 공략하는 것은 멘탈적으로 어렵게 만드는 상황이 발생되기 때문이다.

 

 

쓰리쿼터(3/4) 스윙을 해 보자.

 

누구나 연속적으로 훌륭한 샷을 구사하는 것은 쉬운 것이 아니다. 절제되지 못한 너무 큰 스윙 동작으로 샷의 루틴은 무너져 볼은 아무렇게 날라가 버리게 되어 스코어를 망치게 된다.

 

골프는 확률을 따져 좀 더 좋은 스코어를 내기 위한 경기이다. 좋은 스코어를 만들기 위해서는 일관된 플레이를 해야 하는데, 골퍼들이 우선 컨트롤해야 하는 것은 조금의 거리 손실을 희생하여 100% 힘으로 풀스윙이 아닌 3/4(쓰리쿼터) 스윙을 채택해 보자.

 

TAKE A WIDER STANCE

 

보통의 스탠스 보다 양다리를 좀 더 벌려보자. 이것은 와일드 히터들에게 상당히 권장되는데, 이렇게 함으로써 백스윙에서 몸통의 꼬임이 아주 타이트하게 되고, 좌우로 몸이 흔들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넓은 스탠스는 팔의 스윙과 어깨 회전의 안정된 토대가 된다.

 

드라이버 클럽을 가지고 어깨 넓이보다 좀더 넓게 자세를 취해 보자. 물론 볼의 위치는 오른쪽 발꿈치를 벗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많은 파워 히터들은 볼을 오른쪽 발꿈치를 지나서 너무 앞으로 위치시킴으로써 자신의 모통이 볼을 향해서 돌진하게 만들어 버린다. 그것과는 달리 어드레스에서 자신의 몸통은 볼 위에서 중앙에 위치했다는 좋은 느낌을 가져 보자.

 

짧은 클럽으로 갈수록 스탠스는 점점 줄어 들 것이다. 하지만 자신이 처음 의도했던 스탠스보다 2-3인치 정도 더 넓게 벌려야 한다.

 


 




 

LEAVE ROOM AT THE TOP

 

백스윙에서는 손목을 인위적으로 꺾으려고 어떠한 노력도 하지 말고 클럽을 뒤로 가져가야 한다. 그러면 TOP에 이르러서는 자연스럽게 손목의 꺾임이 형성된다. 이때 체중이 왼발에 이동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체중은 반드시 왼발의 안쪽에 머물러야 한다. 만약 바깥으로 벋어 나 버리면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 몸이 좌우로 움직이게 된다.(좌우로 흔들림이 발생된다.)

 

존댈리와 같은 파워풀한 히터는 백스윙시 드라이브 샤프트가 탑에서 지면과 수평위치를 벗어나 클럽 헤드가 앞쪽으로 기울어 질 때까지 가져가곤 한다. 하지만 좀 더 제어된 볼을 날리기 위해서 즉, 일관성을 가지기 위해서는 지면과 샤프트가 이루는 각이 수직과 수평 사이 3/4 위치 까지만 가져가자.

 

 

쓰리쿼터 스윙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좌우 흔들림을 감소시키기 위해서 체중을 왼발 안쪽에 유지시켜야 한다.

    스윙의 TOP에서 클럽페이스의 열거나 닫으려는 손목의 움직임을 제한해야 한다. 그것은 다운 스윙이 보상한다.

    스윙의 TOP에서 샤프트가 가리키는 방향을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향하게 하지 말고 타깃을 향하게 하자.

 


 


 


 

 

TIME YOUR DOWNSWING

 

3/4 Top 포지션에서, 두가지 기본사항을 생각하면서 다운 스윙에 들어간다.

 

첫째, 왼발에 실린 체중을 오른 발로 옮기면서,

둘째, 클럽을 끌어당긴다는 느낌으로 임펙트 죤을 통과하여 충분히 팔로쓰루 한다.

 

처음에는 타이밍이 좀 벗어나거나 너무 과도한 힘으로 볼을 향해 급히 돌진했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꾸준히 연습하게 되면, 볼을 스퀘어하게 맞힐 수 있게 되고, 적어도 예전보다는 자신의 스윙은 훨씬 더 정교하게 되었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무엇보다도 가장 좋아지는 것은 자신의 방향과 비거리가 예전에 비해서 훨씬 더 일관성을 가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임팩트에서 스윗 스팟을 벗어나는 타격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RIGHT-LEFT, LEFT-MIDDLE

 

“그립을 올바르게 잡는 것보다도 더 중요한 기초사항은 없다라는 말이 꼭 하이 핸디캡 골퍼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그립은 좋은 스윙의 시작이며, 볼의 궤적 및 비거리와 직접 연관이 있다. 골프를 시작하는 초보에게는 Stance 만큼 중요한 사항이다.

 

전통적인 레슨에서는 자신의 그립을 점검하기 위한 몇 가지 사항을 제시한다. 손바닥의 위치와 그립을 쥐고 난 뒤에 위에서 바라보면 얼마나 많은 손가락 관절을 볼 수 있는지 그리고 엄지와 집게 손가락이 이루는 V 홈 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등이다.

샷하기 전에 자신의 그립을 점검해 보았는가? 어떤 포인트를 체크하는가?

 

 



 

 

 

 


 

“Right-left, left-middle"을 따라 해 보자.

 

이 말은 양손의 엄지와 검지가 만드는 V 홈이 “Right-left, left-middle"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른 손을 클럽에 놓았을 때, 오른 엄지와 검지가 이루는 V 홈은 자신의 왼쪽 어깨를 향하고 있어야 한다(Right-left). 그리고 왼손의 엄지와 검지가 이루는 V 홈은 당신의 왼쪽어깨와 턱 사이 중간 지점을 향해야 한다(left-middle).

 

샷을 날리기 전, 셋업할 때 마다 “Right-left, left-middle"을 반복하면, 올바른 그립이 곧 몸에 익숙해 진다. 그리고 그립은 가볍게, 손가락으로 쥐는 것이고, 틈이 없이 잡아주어야 하는 것도 항상 기억하자.

 

 

 

스트레이트 Shot을 위한 셋업

 

드라이버 샷을 엉망으로 하고 난 뒤에 느끼는 좌절감 중의 하나는 왜 이런 결과가 나오는지 자신이 깨닫지 못한다는 것이다. 어쩌다 한번은 볼을 중앙으로 보낼 수 있지만, 이어지는 샷은 또 엉망이 되고 똑 같은 좋지 않은 느낌으로 더 나쁜 결과를 만든다. 왜 이런 샷이 나올까?

하지만, 여기서 볼과 클럽헤드가 견고하게 컨텍이 되었다면 그렇게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는 것을 인지하자. 왜냐하면 이런 드라이버 Shot은 빈약한 Alignment Address에서 원인이 있기 때문에 다음의 설명을 숙지하고 연습하면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ALIGNMENT: WORK FROM OPEN TO SQUARE

 

많은 골퍼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AlignmentFault는 타깃의 왼쪽으로 너무 치우쳐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왼쪽을 향한 셋업에서 스윙이 이루어지면 Top에서 새로운 궤도로 클럽을 인위적으로 가져가게 되면서 Down swing이 이루어 지고, 슬라이스 샷을 방지하기 위해서 손목을 급히 풀어주면서 볼을 타격하게 된다. 결론적으로 이 스윙은 제시간에 섬세하게 클럽을 릴리즈하는데 있어서 손의 작은 근육에 너무 많은 압박을 가하게 된다. 작은 근육으로 이 스윙은 매우 파워풀한 샷을 만들어 낼지도 모르지만, 타이밍을 못 맞추면 어떤 때에는 타깃의 오른쪽으로, 어떤 때에는 왼쪽으로 걷잡을 수 없는 미스샷을 만들어 낸다. 

 

이렇게 해 보자.

만약 타깃라인과 스퀘어하게 정렬하는 것이 어렵다면 타깃의 왼쪽을 향하는 대신 타깃의 오른 쪽으로 정렬을 해 보자. 약간 오픈된 스탠스에서는 자신의 히프가 타깃을 향하게 정렬되는 것을 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다운 스윙에서 Impact 전에 양손으로 급히 릴리즈할 필요가 없게 되어, 어깨와 등의 큰 근육을 사용하여 클럽을 수직으로 가져올 수 있고, 또한 클럽 헤드는 인사이드 패스에서 볼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일관성 있는 스윙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 스탠스를 조금 오픈시킨 자세를 유지해 보자.

 

이제 더 이상 타깃의 왼쪽을 향하는 것은 그만 두자. 이것은 많은 불행한 샷을 만든다.

 


 

 

POSITION THE BALL FOR A LEVEL PATH




그러면, 드라이버 헤드가 볼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드라이버 샷에서 볼을 스탠스에서 타깃으로 앞쪽에 두면 클럽헤드는 조금 상향 패스로 볼에 접근하여 볼을 타격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볼을 좀 더 멀리 날려버릴 수 있다. 그러나 이렇게 너무 오른발 등을 지나 앞쪽에 볼을 두게 되면, 클럽헤드가 스윙의 Bottom을 지나고 난 뒤에 Upward 위치에서 볼과의 타격이 이루어 지고 그 때, 클럽페이스와 볼을 스퀘어하게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양손의 조작이 필요하다. 여기서 조금의 실수는 엄청난 결과를 만든다. , 조금 빠른 Release는 오른 쪽으로 당겨지는 훅을 조금 느린 Release는 왼쪽으로 푸시 만들게 된다. 골프는 확률 게임이다. 확률이 높은 방향으로 가야 한다. 이런 위험을 감수하기 보다는 약간의 비거리 손실로 정확도를 높여보자. 클럽 헤드의 볼의 타격이 이루어지는 위치를 Upward가 아닌 최저점에 두기 위한 Level path로 클럽헤드를 볼에 접근해 보자.

 

 

 

 

 

 



Level Pass의 의미는 볼을 자신의 스탠스의 앞쪽에서 조금 뒤에 두는 것이다. 볼을 오른 쪽 겨드랑이에서 앞쪽 선상에 있다고 가정해 보자. 히프와 어깨만의 회전으로 제어하면서, 오른 팔로만 간결한 스윙 연습을 해보면 스윙 궤적의 최저점과 클럽페이스가 직각으로 이루어 지는 자연스러운 지점을 알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변경된 샷은 이전보다 좀 더 낮은 탄도를 가지게 되지만, 볼이 페어웨이를 벗어나는 일은 줄어 든다.

 

 

 

 

 

 

어드레스와 그립을 알아보았고, 양손이 놓여져야 하는 위치까지 알아 보았다. 그럼 이번에는 볼을 치기 전, 타깃을 향하는 Body(어깨)의 정렬을 알아보자.

 

본인은 지금도 드로우 구질인 샷 때문에 항상 타깃의 왼쪽으로 치우친 정렬을 하고 있다. 그렇게 하면 더 큰 문제를 낳는 다는 것을 알면서도 고치기가 여간 쉽지 않다. 그러나 연습장에서는 항상 스퀘어한 바디 정렬로 볼을 친다.

 

그릇된 Body의 정렬은 샷을 그릇된 방향으로 이끄는 가장 원초적인 이유가 된다. 정확한타격을 하게 되면 자신이 정렬했던 방향으로 볼은 날라간다. 따라서 타깃을 벗어난 자기 몸의 정렬을 바로 인지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

하지만 혼자는 자신의 Body(어깨) 정렬이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이 어렵다. 같이 플레이하는 동반자에게 물어 보는 것이 효과적이다.

 

타깃을 향한 Body 정렬에서 타깃과 이루는 자세가 비뚤어 졌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이 이유 중에 하나는, 자신의 눈에서 보이는 다리와 엉덩이의 방향은 올바르다고 할 수 있으나, 눈으로 볼 수 없는 어깨의 정렬은 파악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어깨의 정렬이 타깃을 바로 가리키는지 알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다리와 엉덩이를 올바른 정렬을 유지한 상태에서 어깨를 닫아 보고 열어 보면 된다.

만약 어깨가 타깃라인을 곧바로 향하지 않는다면 타깃을 향한 똑바른 Shot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Address 자세에서 클럽을 쥐고 어깨의 위치를 점검해 보자. 만약 자신의 어깨가 타깃라인의 왼쪽을 향하고 있다면, 어깨는 닫혀 있는 상태이고, 오른 쪽을 향하고 있다면 열려 있는 것이다. 당연히 어깨는 타깃라인을 바로 향해야 좋은 Shot을 만들어 낼 수 있다. 특별한 페이드나, 드로우 샷을 만들기 위함이 아니면 어깨는 Target을 정확히 바라보아야 한다.

 

다시 강조하지만, 자신의 샷이 완성되기 전에는 페이드가 나던, 아니면 드로우가 나던 상관하지 말고 Body(어깨) 정렬은 항상 타깃을 바로 향하도록 하자.

 

 









 

스윙을 시작하기도 전에 잘못된 모습이 Address에서 발견된다. 이것으로 인해서 올바른 스윙을 불가능하게 되는데, 바로 이것은 볼을 앞두고 있는 Address 자세에서 잘못된 양손의 위치이다.

 

 


 

 

위의 두번째 그림을 보면, 드라이브 샷을 위한 올바른 정열은 양손이 오른쪽 넙적 다리 안쪽에 위치하고, 볼은 오른쪽 발 뒤꿈치에서 앞쪽으로 뻗은 직선상에 놓여야 한다. 그리고 클럽의 샤프트와 오른쪽 팔 그리고 양손을 연결하면 하나의 곧은 라인이 만들어 진다.

 

이 자세는 원피스 테이크어웨이를 촉진한다. , 클럽 감싸고 있는 양손과 팔은 한 몸으로 백스윙을 시작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One piece takeaway는 클럽헤드를 똑바로 뒤로 밀어 낮고 큰 원호를 만들어 냄으로써 일관성을 유지하고, 그리고 클럽 헤드 속도를 최고로 만들 수 있다.

 

첫번째 혹은 세번째 그림의 경우가 잘못된 자세인데, 손이 볼보다 너무 앞에 놓여 지거나, 너무 뒤에 놓여 지는 두 가지가 있다.

 

세번째 사진에서, 양손이 볼보다 너무 뒤쪽에 위치하는 경우, 몸의 중앙 위치에 놓여 있는 양손의 오른 손목은 자연스럽게 안쪽으로 구부려지게 된다. 그 상태에서 백스윙에 들어가면 잔디에 클럽헤드가 걸리지 않기 위해서 클럽헤드를 너무 급히 들어 올리게 된는데 이것은 스윙의 흐름과 타이밍을 맞추기 어렵게 한다.

 

반면에 첫번째 사진에서, 손의 위치가 오른쪽 무릎을 벗어 나 볼보다 몇 인치 앞에 위치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너무 작은 원호로 클럽헤드를 가져가게 되어 파우어를 약화시키고 다운 스윙 시, 클럽헤드를 자연스럽고 매끄럽게 가져가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 또한 이 자세는 드라이버 샷에서의 로프트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

 

거울 앞에 서서 양손의 위치를 확인해 보고 스윙이 올바르게 시작될 수 있도록 점검해 보자.

 


 

좋은 스윙은 좋은 그립부터 출발한다.

좋은 그립의 Key는 편안하고 효과적으로 그립을 쥐어야 한다는 것이다.

 

, 좋은 그립은 클럽에 손을 편안하게 위치시키는 것이며, 스윙의 시작부터 끝까지 손과 클럽을 하나로 유지하는 것이다. 손안에서 감싸진 클럽의 감이 좋지 않다 거나, 샷의 성공률이 떨어 질 때, 그립을 잡는 방법을 바꾸는 것이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다.

 

 




 

그립에는 영국 선수 Harry Vardon 이후에 부쳐진 Overlap(or Vardon), Interlock 그리고 10-finger (baseball) 3가지의 방법이 있다. 어떠한 그립이던 간에 그립 잡기의 시작은 손바닥이 서로를 마주 보고, 오른 손 등은 Target을 향해야 하는 것을 기억하자.

 

가장 일반적인 그립인 Overlap Grip만 알아보자.

아마도 오늘날 가장 일반적인 그립이다. 우선 오른 손으로 그립을 쥐고 왼손의 새끼 손가락으로 오른손 집게 손가락과 중지가 이루는 골을 바짝 감싸야 한다. 왼손의 약지는 오른손의 집게 손가락에 밀착해서 잡아야 한다.

 

그리고 명심해야 할 것은 그립은 손바닥이 아니라 가능하면 손가락으로 쥐는 것이다. 스잉이 이루어지는 동안 클럽에 양손은 골프 그립에 붙어 있어야 한다. 그렇다고 너무 센 강도로 잡으라는 예기는 아니다. 양 손이 클럽과 떨어지게 되면 굳은 살이나 물집이 생긴다.

 


 




Perfect Posture (완벽한 자세)

 

볼을 타격하기 위해서 스윙을 하기 전에 먼저 어드레스를 점검해야 한다. 왜냐하면 Address 자세는 자신이 만들어 내는 스윙의 타입을 결정하기 때문에, 훌륭한 자세(Address)의 셋업은 클럽 페이스의 스팟에 정확히 볼을 타격할 수 있는 확률을 증가시킨다. 만약 처음부터 Address 자세부터 바로잡지 못하면, 그 그릇된 자세에서 이어지는 스윙에 바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볼과 클럽의 접촉 또한 엉망이 될 것이다.

 

두가지 Address를 알아보자.

먼저 무릎과 허리에서 너무 일직선으로 펴진, 너무 일어선 Upright Address 자세를 생각할 수 있는데, 이 자세는 높은 볼의 궤적을 만들고,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는 페이드 구질의 샷을 만들어 진다.

반대로, 허리와 무릎을 너무 굽히는 Flat Address 자세는 너무 Flat한 스윙을 만들어 볼의 궤적은 낮고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Draw 구질의 샷을 만들게 된다.

 

물론 완벽한 하나의 스윙 평면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계치는 있다.

Swing Top에서 양손은 왼쪽 어깨와 왼쪽 귀가 이루는 선 상에 위치해야 한다. 만약 양손이 왼쪽 귀보다 낮은 왼쪽 어깨로 가까이 위치하면 스윙은 너무 Flat 한 수평으로 이루어 지는 결과를 초래하고, 왼쪽 귀 위로 양손이 위치하면 너무 Upright 한 스윙을 만든다.


 




Trouble Spots.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의 흔한 문제점은 먼저 무릎을 충분히 굽혀주지 않는다는 것과 머리를 앞으로 구부정하게 숙이는 것이다. 이 구부러진 등을 곱게 허리에서부터 앞으로 펴 보자.

 

클럽을 잡지 말고, 가상의 볼을 생각하고 Address 자세를 잡아 보자. 그리고 난 뒤에 양팔의 힘을 빼고 밑으로 떨구어 보자. 그 자세에서 무릎이 발등의 수직선 우에 위치하고 손가락 끝이 발가락 끝 위에 위치하는지 점검해 보자. 만약 손가락 끝이 발가락 끝보다 안쪽에 위치하면 너무 서있는 자세가 되고 바깥 쪽에 위치하면 너무 구부린 자세가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다시 자세를 바로잡아 보자.

 

Posture Drill

 

발은 지면에 딱 붙어 있고, 무릎은 굽혀지고, 등은 곱게 펴져 있으며, 손은 무릎 위에 놓여 있는 미식 축구 심판의 모습을 연상해 보자.

바로 이 상태에서 골프 클럽을 잡기에 충분할 때가지 점차적으로 허리와 무릎을 펴줘 보자. 이 자세가 바로 완벽한 Address 자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