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Y SAND SHOTS

 

 

그린 어프로치 샷이 샌드벙커로 날라가 버리는 것은 파세이브를 힘들게 만드는 샷 중에 하나이다. 하지만 골프 구력이 쌓이게 되면 근린 주변의 러프에 파 묻힌 볼보다는 모래위에 있는 볼이 더 편하게 느껴진다.  

 

어쨌던 페어웨이에서 웨지로 하프스윙을 하는 것처럼 부드럽고 안정된 Easy Sand shot으로 파 세이브를 할 수 있는 확률을 높여 보자.  

 

쉬운 샌드샷의 열쇠는 좀 더 적은 모래를 떠 내는 것에 있다. 그렇다고 해서 볼과 좀 더 가깝게 접촉하는 것이 아니라 좁은 각도로 공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자신의 셋업을 수정해 해 보자.


 





 

우선 오픈된 클럽페이스를 보정하기 위해서 타깃의 너무 오른 쪽으로 스탠스를 취하곤 하는데 너무 오른쪽으로 향한 스탠스를 취하지 말아야 한다. 클럽 페이스를 오픈하여 페이스가 타깃의 왼쪽을 향하게 하고 볼은 자신의 앞 발 선상에 두어야 한다. 그리고 스탠스한 라인을 따라서 부드러운 스윙을 만들고, 임펙트를 통과하면서도 블래이드가 오픈된 상태가 유지되게 단단히 클럽을 잡아주어야 한다. 모래 속으로 파고들지 말고 표면에서 볼을 떠 올린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이것이 제대로 되었다면, 볼은 내려 앉으면서 바로 정지하게 된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34. THE RIGHTY RECOVERY  (0) 2017.05.11
33. GOOD PLAYER'S NEMESIS: DOWNHILL LIES  (0) 2017.05.11
32. EASY SAND SHOTS  (0) 2017.05.11
31. HANDLING "THE DUNES"  (0) 2017.05.10
30. MIND YOUR V's AND U's  (0) 2017.05.10
29. CUSTOMIZE YOUR PUTTING GRIP  (0) 2017.05.08


CUSTOMIZE YOUR PUTTING GRIP

 

어떤 상황에서는 슬럼프를 벗어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는 기본원칙을 조금 조정하는 것이다. 퍼팅 그립이 좋은 예가 된다. 전통적인 지침에서는, 양손 엄지가 샤프트의 중심을 따라서 놓고 왼손의 모든 손가락이 클럽을 감싸고, 오른 손가락으로 왼손가락을 감싸는 역 오버랩핑 그립을 추천한다. 이것은 대부분의 골퍼에게 훌륭한 그립이지만, 만약 퍼팅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 그립의 위치를 조금 바꾸어 주게 되면 퍼팅라인을 따라서 일직선으로, 정확하게 퍼터를 위치시킬 수 있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여기에 고려할 만한 몇 가지의 가능성이 있다.

 


 



 

 

만약 홀로 굴린 볼이 홀을 너무 지나쳐 버리거나 아니면 홀컵에 일관되게 짧게 굴러간다면 자신의 왼손을 주목해야 한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퍼팅을 하면서 퍼터 헤드의 속도를 왼손으로 조정한다. 여기서 왼손만으로 클럽을 쥐고 몇 번 퍼팅을 해보면 스트로크가 매우 자연스럽게 이루어 지며, 미묘한 변화로 거리가 조절된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이 방법으로 몇 라운드를 시도해 보자. 그러나 거리가 짧을 경우, 짧은 퍼팅에는 느낌을 가지기가 힘들다.

 

그러면 더블 역 오버랩핑을 시도해 보자. 이것은 일반적인 역 오브랩핑과 비슷한데, 오른손 집게 손가락과 중지는 왼손을 감싸고, 오른 손 엄지 또한 왼손 엄지의 위에 올라 앉게 잡아보자. 이렇게 하면, 왼손은 최상의 조절이 가능한 곳에 위치하게 되면서, 오른 손은 충분한 안정감을 가지게 된다.


 

 

 

DIRECTION CONTROL: MODIFIED RIGHT-HAND LOW

 

방향 조절에 대해서 알아 보자.

전통 레슨에서는 그립의 끝은 오른 손바닥 안에 머물고 오른 손등은 클럽페이스와 수평을 이루고 타깃라인을 향하고 있다. 만약 오른손이 회전되면 클럽페이스 또한 회전이 된다. 만약 클럽페이스를 스퀘어하게 유지하는데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면, 오른손의 역할이 해법이 될 수 있다.

 

 오른 손의 역할을 느끼기 위해서는 오른손으로 퍼트를 쥐고 클럽페이스와 손등을 평행하게 하고 볼의 뒤에 클럽헤드를 정렬시킨 다음, 백스윙이 없이 홀 쪽으로 볼을 밀어 보자. 그러면 오른 손등이 나가는 방향에 따라서 볼도 그 방향으로 굴러간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오른손을 조절하는 것과 클럽페이스의 안정성을 증가시키기 위한 좋은 방안은,

오른손을 왼손보다 낮게 잡거나, 크로스 핸디드 그립을 잡는 것이다. 그립의 끝에서 약 4인치 정도 아래에 오른 손 엄지를 샤프트에 중심선을 따라서 두고 오른 손바닥으로 클럽을 잡아 보자. 왼손의 손 바닥이 타깃을 향하게 하면서 (평상시 그립과 반대로) 오른 손 그립 위에 얹는다. 오른 손을 계속해서 제어할 수 있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왼손의 집게 손가락을 오른 손가락을 가로질러 샤프트 아래로 내리고 난 다음, 오른 손으로 왼손 엄지와 오른 손목의 위치에 있는 왼손의 나머지 세손가락을 감싸면 된다. 이 그립은 Bernhard Langer가 사용한 그립과 비슷하다. 오른 손은 아래로 확장하여 잡고 양손은 서로 일체가 된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31. HANDLING "THE DUNES"  (0) 2017.05.10
30. MIND YOUR V's AND U's  (0) 2017.05.10
29. CUSTOMIZE YOUR PUTTING GRIP  (0) 2017.05.08
28. PUTT STOCK-STILL  (0) 2017.05.08
27. USE DIFFERENT CLUBS FOR CHIPPING  (0) 2017.05.08
26. CRISPER IRONS  (0) 2017.05.07

  

LEVEL IT OUT FOR CONTROL

 

페어웨이가 좁은 경우, 양쪽으로 워터헤져드가 도사리고 있는 경우에 자신의 볼이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골퍼들은 자신의 스윙의 크기를 줄여 좀 더 위축된 스윙을 하기도 한다. 그렇게 스윙함으로써 볼에 대한 컨트롤을 좀 더 높게 가져가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지만, 그것은 임시적인 미봉책일 뿐이다. 그러한 어설픈 스윙으로 오늘, 내일 계속 스윙을 작게 가져가게 되면, 자신의 몸이 빨리 그 스윙에 적응하게 되어, 결국에는 풀어야 할 것 보다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킨다.

 

스윙을 바꾸기 전에 먼저, 자신의 셋업을 확인해 보자. 셋업은 모든 문제점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볼을 일직선으로 날려 보내기 위해서 양 어깨가 지면과 평행한 셋업을 잡아보자. 이렇게 하면, 클럽을 일부러 조작하지 않아도 더욱 안정된 스윙을 만들 수 있다.

 

BUCK TRADITION

 

오른 팔과 클럽의 샤프트는 일직선을 이루어야 한다는 전통적인 지침서와는 달리 양쪽 어깨가 지면과 평행한 LEVEL OUT SETUP 자세를 취하면 공을 좀 더 중앙에 두고 싶은 느낌을 가지게 한다.


 



 

 

조금 업라이트한 스윙으로 볼을 때리기 위해서 오른 쪽 발꿈치의 앞쪽에 볼을 두고 플레이 해야 할지라도, 체중은 양 발에 똑같이 분배되어야 한다. 자신의 왼쪽어깨를 오른쪽 보다 아래로 떨구지 말고, 가능한 양 어깨를 지면과 수평으로 유지하자. 양손을 볼을 앞지르도록 힘을 가하는 대신에 자신의 허리띠 버클의 바로 앞에 위치하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저절로 어깨의 정렬을 타깃 라인보다 조금 더 오른 쪽을 향하게 만든다. 이것은 염려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양 어깨는 임펙트 시에도 또한 타깃라인의 조금 오른쪽을 가리키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물론 클럽페이스는 자연스럽게 스퀘어하게 볼과 접촉을 한다.

 

AND NOW THE RESULTS

 

지면과 평행하게 유지된 양 어깨와, 볼 뒤에 위치한 양손은 역 삼각형을 만들게 되고, 이것은 한 몸체로 (원피스) 테이크어웨이를 촉진한다. 원피스테이크어웨이는 제각기 따로 움직이는 부위를 최소화해서 스윙이 이루어 지는 동안에 일어날 수 있는 잘못된 동작을 줄여 준다.


 


손목이나 팔이 아니라 어깨가 백스윙을 계속해서 만들고 있기 때문에 좁은 평면상에서 스윙이 이루어져 좀 더 낮은 탄두를 가진 더욱 컨트롤 된 볼을 만들어 낸다.

 

원피스 테이크어웨이, 한체인으로 연결된 스윙의 느낌을 가져야 한다. 아무리 강력한 샷을 만들어 낸다고 하더라도 힘이 들지 않는다. 볼과의 접촉에 대한 느낌을 정말로 경쾌하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SMASH IT THREE-QUARTERS  (0) 2017.05.03
21. "LAID OFF" vs. "CROSSING THE LINE"  (0) 2017.05.03
20. LEVEL IT OUT FOR CONTROL  (0) 2017.05.02
19. UNLEASH YOUR WRIST POWER  (0) 2017.05.01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0) 2017.05.01
17 CRISPER CHIPS AND PITCHES  (0) 2017.05.01

BYE-BYE BANANA

 

잭니클라우스처럼 드로우 볼을 일관되게 칠 수 있다면, 슬라이스 구질의 샷보다는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다. 그래서 항상 타깃의 왼쪽에서 오른 쪽으로 휘어지는 드로우 샷을 배우는 것은 어쩌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드로우 구질은 일반적인 구질과는 다르게 더욱 낮은 궤도로 오랫동안 더 많이 굴러간다. 그러면 드로우 샷을 치는 방법을 알아보자.

 


 


 

BASICS

 

왼쪽으로 시작된 볼의 비행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면서 들어오는 드로우 샷은 슬라이스 샷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슬라이스보다 백스핀이 적게 먹기 때문에 거리도 더 많이 나가며 낮은 볼의 궤적을 보인다. 이 샷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에서 클럽의 궤도가 타깃라인의 인사이드로 볼에 접근해야 하면서 임팩트에서는 스퀘어하게 볼을 타격하고 난 뒤에 Follow through를 타깃라인의 Outside로 끝까지 가져가야 한다. “in-to-out swing”, “swinging from the inside" or "swinging on an inside path"이다. 여기서, 만약 임팩트 후에 클럽을 다시 타깃의 안쪽으로 가져가게 되면 Fade Slice 같은 예상하지 못한 샷이 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임펙트 시에는 반드시 클럽페이스는 타깃라인에 항상 스퀘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타격 시에 조금 열린 상태 즉, 왼쪽을 향했다면 푸쉬(Push)가 되고, 조금 닫힌 상태 즉, 오른 쪽을 향하면 결과는 타겟의 오른쪽으로 너무 치우치는 되는 훅(Hook)이 되기 때문이다.

 

 

 



LEARN FROM SQUARE STANCE

 

어떤 티칭 프로들은 Body를 아예 타깃의 왼쪽으로 겨냥하고, 그 정렬라인으로 스윙 가져가라고 가르치곤 한다. 이 방법이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더 좋은 것은 타깃을 직접 겨누고 인사이드 패스에서 스윙을 가져가서 드로우 볼을 날리는 것에 익숙해 지면 보다 더 일관된 샷을 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이 셋업을 모든 샷에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드로우 볼을 구사한다고 하더라도 타깃을 직접 겨냥해 보자.

 


 

 



연습: TEACH YOURSELF THE INSIDE PATH

 

그러면 인사이드 패스로 드로우를 샷을 날리는 법에 대해서 연습해 보자.

 

우선 세 개의 티를 3”(75mm) 정도 거리를 두고 일직선으로 꼽는다. 그리고 24”(60mm) 뒤에 똑같이 3개의 티를 꼽는다. 그런 다음 두 대각선이 만나는 사각형 중앙에 티를 꼽고 볼을 올려 놓자. 이제 그냥 몇 개의 샷을 해 보자. 그리고 클럽의 헤드가 사각형의 어디서 들어오고 나가는지 살펴보자. 만약 슬라이스가 난다면 왼쪽 면의 위쪽에서 들어와서 오른쪽 면 아래쪽으로 클럽이 지나갈 것이다.

 


 


 

이제 드로우를 치는 훈련을 해 보자. 다시 티를 꼽고 볼을 얹고 7번 아이언을 가지고 하프스윙을 하되 스윙을 왼쪽 아래에서 오른쪽 위쪽으로 이루어 지게 만들어 보자. 볼이 어떻게 날라가든지 염려하지 말고, 단지 헤드가 인사이드 패스를 따라가게 하자. 그리고 난 뒤에 점차로 하프 스윙에서 풀 스윙으로 가져가면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볼의 궤적을 지켜보자.

 

난 개인적으로 드로우 샷보다는 페이드 샷을 원하고, 또 그렇게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약간의 페이드 샷은 약간의 거리 손실이 생기지만 내가 목표했던 지점에서 그렇게 벗어나는 일이 별로 없다. 하지만 드로우 샷은 약간의 미스 샷이 예상치도 못했던 안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일이 많다. 타깃의 오른 쪽에 워터헤져드, 벙커가 도사리고 있는 경우에는 드로우 샷으로 타깃을 공략하는 것은 멘탈적으로 어렵게 만드는 상황이 발생되기 때문이다.

 

 

(캐나다 PGA 프로 마이크위어의 스윙입니다.)

 

벌써 몇년이 지났을까? 2000 년 중반에 CNN, Sports illustrate에서 Lessons for Lefties라는 섹션이 있었다. 그 당시 번역한 것을 다시 정리하여 올려 봅니다. 물론 지금은 아예 삭제되어 찾아볼 수도 없게 되었습니다. 다시 정리하면서 기본을 다시 점검하는 것도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모두 8개의 장으로 구성이 되어 있으며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어드레스(Address)

    완벽한 자세

    그립 잡는 법

    손이 위치하는 라인

    어깨의 정렬

    곧 바른 샷을 위한 셋업

    그립의 정렬

 

2.    폴트(Faults)

    3/4 스윙을 해 보자.

    바나나 샷

    슬라이스를 페이드로 바꿔보자.

    꼭 피해야 할 잘못된 스윙

    손에 잡힌 굳은 살

    엔드 캐스팅

 

3.    힘의 근원

    힘의 근원

    그립 조정

    유연성

 

4.    숏 게임

    칩샷

    깔끔한 칩샷과 피치샷

 

5.    풀 스윙

    테이크 어웨이

    손목의 파우어를 키워보자.

    지면과 평형을 유지하자.

    Laid-off vs. Crossing

    3/4 스윙

    왼다리의 고정

    견고한 스윙의 열쇠

    완벽한 손목의 코킹 방법

    아이언 샷

 

6.    퍼팅

    칩핑에 사용되는 다양한 클럽

    스트로우크

    퍼팅 그립

 

7.    샌드벙커에서 플레이

    V & U 스윙을 알아보자.

    샌드 벙커의 경사지에서 스윙

    이지 샌드 샷

 

8.    트러블 샷

    경사지에서 스윙

    오른손 잡이 스윙이 필요할 때

 

 

 

(아래 사진은 버바왓슨의 스윙 폼입니다. 예전에 골프다이제스트에서 퍼 왔던 기억이 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