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왼손잡이골프레슨7

18. THE STRAIGHT-BALL TAKEAWAY THE STRAIGHT-BALL TAKEAWAY 만약 드라이브 샷에서 볼의 비거리는 만족한 수준인데 좌우로 페어웨이를 벗어나게 되는 경우 한두 타 정도의 스코어는 쉽게 잃을 수 있다. 비거리와 방향성을 모두 잡을 수는 없을까? 여기에 백스윙의 시작인, 부분인 클럽을 뒤로 빼는 동작, 즉 테이크어웨이의 약 45cm의 동작에 집중해 보자. 많은 골퍼들에게 클럽이 임펙트 시에 볼에 다가가는 모습은 테이크어웨이시 뒤로 클럽을 빼는 동작을 반대로 가져가는 모습과 같다. 즉 테이크어웨이 동작과 같은 모습으로 클럽은 볼에 다가가서 타격이 이루어 진다고 보면 된다. 강한 타격을 구사하는 파워 골퍼의 특징 중 하나는 테이크어웨이를 시작하면서 타깃라인의 안쪽으로 드라이브를 날카롭게 잡아 당기는 경향이 있다. 결과적으로 인.. 2017. 5. 1.
12. END CASTING END CASTING 비거리를 증대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몸의 체형에 따라서 그 방법도 다양한데, 아마츄어 골퍼가 낼 수 있는 비거리는 손목의 릴리즈를 지연하지 않고는 한계가 있다. 그리고 공을 멀리 날려 보내기 위해서는 큰 키나 근육질의 몸매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 프로와 아마츄어 골퍼 중에서 장타를 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다운 스윙에서 릴리즈를 늦게 가져간다는 것이다. 실제로 프로골퍼들의 동영상을 정지화면으로 보면 양손이 엉덩이 높이에 왔을 때에도 클럽 샤프트와 오른 팔사이의 각이 90도로 형성된 손목의 코킹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게 최대한 유지된 손목의 코킹은 방아쇠나 쥐덫처럼 순식간에 최대의 스피드로 클럽헤드를 재빨리 임펙트로 연결시킨다. 반면에 거리가 나지 않는.. 2017. 4. 28.
9. 페이드 샷을 날려 보자. 저번에는 슬라이스 샷을 드로우로 바꾸는 것을 알아 보았다. 이번에는 슬라이스를 페이드로 바꿔보자. TURN YOUR SLICE INTO A FADE 만약 비거리가 문제가 되지 않는 골퍼에게는 페이드 구질은 아주 훌륭한 샷이 된다. 그러나 주의도 기울이지 않는 이 페이드 샷은 슬라이스로 바꾸어 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페이드가 슬라이스로 바뀌게 되면, 그 슬라이스 샷은 점점 더 많은 문제점을 만들어 그것을 다시 교정하는 것을 더욱 힘들게 만든다. 약한 페이드 샷을 구사하기 위한 몇 가지 체크 포인트에 대해서 알아 보자. CHECK YOUR GRIP 파우어 히터의 경우 자주 발생되는 악성의 훅을 막기 위해서 양손을 클럽의 오른 족으로 돌려서 약한 그립을 잡는 버릇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그렇게 오른쪽으로.. 2017. 4. 26.
8. 슬라이스를 드로우샷으로 BYE-BYE BANANA 잭니클라우스처럼 드로우 볼을 일관되게 칠 수 있다면, 슬라이스 구질의 샷보다는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다. 그래서 항상 타깃의 왼쪽에서 오른 쪽으로 휘어지는 드로우 샷을 배우는 것은 어쩌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드로우 구질은 일반적인 구질과는 다르게 더욱 낮은 궤도로 오랫동안 더 많이 굴러간다. 그러면 드로우 샷을 치는 방법을 알아보자. BASICS 왼쪽으로 시작된 볼의 비행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면서 들어오는 드로우 샷은 슬라이스 샷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슬라이스보다 백스핀이 적게 먹기 때문에 거리도 더 많이 나가며 낮은 볼의 궤적을 보인다. 이 샷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에서 클럽의 궤도가 타깃라인의 인사이드로 볼에 접근해야 하면서 임팩트에서는 스퀘어하게 볼을 타.. 2017. 4. 26.
6. RIGHT-LEFT, LEFT-MIDDLE RIGHT-LEFT, LEFT-MIDDLE “그립을 올바르게 잡는 것보다도 더 중요한 기초사항은 없다”라는 말이 꼭 하이 핸디캡 골퍼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그립은 좋은 스윙의 시작이며, 볼의 궤적 및 비거리와 직접 연관이 있다. 골프를 시작하는 초보에게는 Stance 만큼 중요한 사항이다. 전통적인 레슨에서는 자신의 그립을 점검하기 위한 몇 가지 사항을 제시한다. 손바닥의 위치와 그립을 쥐고 난 뒤에 위에서 바라보면 얼마나 많은 손가락 관절을 볼 수 있는지 그리고 엄지와 집게 손가락이 이루는 V 홈 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등이다. 샷하기 전에 자신의 그립을 점검해 보았는가? 어떤 포인트를 체크하는가? “Right-left, left-middle"을 따라 해 보자. 이 말은 양손의 엄지와 검지가 .. 2017. 4. 25.
4. 어깨의 정렬 어드레스와 그립을 알아보았고, 양손이 놓여져야 하는 위치까지 알아 보았다. 그럼 이번에는 볼을 치기 전, 타깃을 향하는 Body(어깨)의 정렬을 알아보자. 본인은 지금도 드로우 구질인 샷 때문에 항상 타깃의 왼쪽으로 치우친 정렬을 하고 있다. 그렇게 하면 더 큰 문제를 낳는 다는 것을 알면서도 고치기가 여간 쉽지 않다. 그러나 연습장에서는 항상 스퀘어한 바디 정렬로 볼을 친다. 그릇된 Body의 정렬은 샷을 그릇된 방향으로 이끄는 가장 원초적인 이유가 된다. 정확한타격을 하게 되면 자신이 정렬했던 방향으로 볼은 날라간다. 따라서 타깃을 벗어난 자기 몸의 정렬을 바로 인지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 하지만 혼자는 자신의 Body(어깨) 정렬이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이 어렵다. 같이 플레이하는 동반자에게 물어 보.. 2017. 4.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