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어 낚시도 나름 재미가 있어 보인다.

 

두 번 배낚시를 해 봤는데, 바라쿠다, 잭피쉬, 퀸피쉬 그리고 돔류들이 루어(현혹)에 현혹당했다.

특히 바라쿠다는 바다의 무법자로 알려져 있는데 아예 후크 줄을 통째로 끊어 버리곤 했다. 그리고 히트가 느껴진 후 들어 보니 반토막 물고기도 올라 왔다. 물론 바라쿠다의 짓임에 틀림이 없는 것 같다. 전 세계 20여종이 있다고 한다. 동료들이 잡은 것 중에는 1.2미터 정도 되는 것도 있었다. 회를 떠 먹어 봤는데, 나름 쫄깃하면서 담백하였다. 구이가 더 어울릴 듯 하다.

 

 

 

 

 

 

현지인이 물 속에서 작살로 잡아 올린 바라쿠다

 

 

 

 

 

 

메탈지그

 

'미들이스트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EID Holiday in Kuwait  (0) 2018.06.14
FIFA Mountain in KSA  (0) 2018.06.08
바라쿠다를 낚다.  (0) 2018.05.31
찌낚시에 취미를 가지다.  (0) 2018.05.20
LJB Roof in KSA Jazan  (0) 2017.01.14
GARA Mountain in Hofuf  (0) 2017.01.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