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Y SAND SHOTS

 

 

그린 어프로치 샷이 샌드벙커로 날라가 버리는 것은 파세이브를 힘들게 만드는 샷 중에 하나이다. 하지만 골프 구력이 쌓이게 되면 근린 주변의 러프에 파 묻힌 볼보다는 모래위에 있는 볼이 더 편하게 느껴진다.  

 

어쨌던 페어웨이에서 웨지로 하프스윙을 하는 것처럼 부드럽고 안정된 Easy Sand shot으로 파 세이브를 할 수 있는 확률을 높여 보자.  

 

쉬운 샌드샷의 열쇠는 좀 더 적은 모래를 떠 내는 것에 있다. 그렇다고 해서 볼과 좀 더 가깝게 접촉하는 것이 아니라 좁은 각도로 공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자신의 셋업을 수정해 해 보자.


 





 

우선 오픈된 클럽페이스를 보정하기 위해서 타깃의 너무 오른 쪽으로 스탠스를 취하곤 하는데 너무 오른쪽으로 향한 스탠스를 취하지 말아야 한다. 클럽 페이스를 오픈하여 페이스가 타깃의 왼쪽을 향하게 하고 볼은 자신의 앞 발 선상에 두어야 한다. 그리고 스탠스한 라인을 따라서 부드러운 스윙을 만들고, 임펙트를 통과하면서도 블래이드가 오픈된 상태가 유지되게 단단히 클럽을 잡아주어야 한다. 모래 속으로 파고들지 말고 표면에서 볼을 떠 올린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이것이 제대로 되었다면, 볼은 내려 앉으면서 바로 정지하게 된다.

 

 

'홀로서기-왼손잡이골퍼 레슨' 카테고리의 다른 글

34. THE RIGHTY RECOVERY  (0) 2017.05.11
33. GOOD PLAYER'S NEMESIS: DOWNHILL LIES  (0) 2017.05.11
32. EASY SAND SHOTS  (0) 2017.05.11
31. HANDLING "THE DUNES"  (0) 2017.05.10
30. MIND YOUR V's AND U's  (0) 2017.05.10
29. CUSTOMIZE YOUR PUTTING GRIP  (0) 2017.05.08

+ Recent posts